> 증권·금융 > 증권

[기자수첩] 옵티머스 사태, 아직 끝나지 않았다

피의자 처벌 수순...피해 구제도 마무리 단계
최근 가교운용사 인가 획득...설립 논의 1년만

  • 기사입력 : 2021년11월22일 13:53
  • 최종수정 : 2021년11월22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불러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피의자들이 속속 법적 처벌을 받으면서 사건이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논란은 여전하지만 적어도 법적 절차상으로는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들에 대한 구제 역시 아직 진행 중이지만 판매사들이 선지급 형태로 피해보상에 나서면서 상당 부분 해결된 상태다.

주요 피의자들은 처벌 받고 피해자들은 일부 보상을 받게 됐으니 일반적인 사건이라면 이제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져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자본시장에서의 범죄는 이와 달리 처벌과 구제만으로 매듭지어지지 않는다는 게 다르다.

임성봉 금융증권부 기자

이 사태의 큰 줄기를 보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안전한 정부채권에 투자한다고 속여 투자자 3200여명으로부터 1조3500억원을 모은 뒤 엉뚱한 곳에 투자해 무려 5500억원의 손실을 야기했다. 투자자들을 속인 피의자들은 처벌을 받는다. 피해자들은 전액 또는 약 70%의 투자금을 돌려받는다. 이제 문제는 딱 하나 남는다. 우주쓰레기처럼 망망대해를 떠돌고 있을 옵티머스 펀드다. 더는 피해를 키우지 않도록 이를 회수하고 관리해야 하는 중요한 숙제가 하나 남아있는 셈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펀드를 이관해 자금을 회수해야 하는 가교운용사가 이제야 걸음마를 시작해 실질적인 자금 회수까지는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옵티머스 펀드 주요 판매사인 NH투자증권 등은 판매사와 수탁사가 참여하는 가교운용사 설립을 주도했고, 지난 6월에서야 5개 판매사를 중심으로 가교운용사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가교운용사 명칭은 '리커버리파트너스'다.

리커버리파트너스는 설립 논의가 있은지 1년, 법인 설립 이후 약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아직 이렇다 할 활동을 개시하지 못하고 있다. 자산운용사 설립 인가도 금융당국 등으로부터 최근에서야 받았다. 리커버리파트너스는 대표를 포함해 총 5명의 인원이 여의도 소재 한 빌딩에 상주해 준비 작업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라임펀드와 달리 옵티머스 펀드는 구조가 더 복잡해 회수에 난항이 예상된다. 삼일회계법인이 지난해 옵티머스 펀드의 일부를 실사한 결과, 총 46개 펀드 설정액(5146억원) 중 실사 대상이 되는 최종 투자처는 63개, 3515억원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80% 이상(2927억원)이 회수가 불확실한 C등급으로 분류됐고 전액 회수가 가능한 자산은 고작 45억원에 불과했다. 리커버리파트너스가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금은 최소 400억원에서 최대 780억원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마저도 회수할 수 있을지, 또 얼마나 많은 기간이 소요될 지는 가늠하기조차 어렵다. 앞서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사들이 설립한 가교운용사 웰브릿지자산운용은 지난해 8월 설립된 뒤 같은 해 말 펀드를 이관받았으나 아직 회수 절차가 한창 진행 중인 상황이다. 웰브릿지자산운용의 경우, 리커버리파트너스보다 많은 18명 수준의 전문가들이 펀드 회수 작업에 매달려 있다.

사기꾼만 잡고 장물은 찾지 못했다면 반쪽짜리 해결에 불과하다. 그래서 옵티머스 사태는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리커버리파트너스가 옵티머스 사태의 마지막에 문을 닫고 나와야 이 사건은 실질적으로 종결 처리될 수 있다. 이제야 신발끈을 묶은 리커버리파트너스에게 '갈 길이 머니 서둘러 나서라'고 모진 소리를 할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