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檢, '대장동 초기 멤버' 씨세븐 前 대표 소환조사

사업 초기 김만배 등 '대장동팀' 교류…이재명 관여 정도 확인
대검 중수부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 무마 의혹'도 조사

  • 기사입력 : 2021년11월19일 17:01
  • 최종수정 : 2021년11월19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이른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초기 맴버인 씨세븐 전 대표를 소환조사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후부터 이강길 전 씨세븐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뉴스핌DB]

이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에 참여해 2009년 민간 개발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그는 당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천화동인 4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전직 기자 배모 씨(천화동인 7호 소유주) 등 대장동 핵심 멤버들과 교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전 대표를 상대로 김 씨 등이 대장동 의혹에 어느 정도 관련이 돼 있는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당시 성남시장)가 민간사업자들에게 막대한 이익이 돌아가는 것을 알면서도 사업 구조를 설계했는지 등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는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에 적극 관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장동 사업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취임했던 2010년 이후 민관 합동 개발로 전환됐고, 이 전 대표는 전면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씨세븐을 상대로 과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사건 무마 의혹'까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씨세븐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수천억원대 사업 자금을 조달받았다.

대검 중수부는 2011년 이를 알선한 조모 씨가 수억원대 수수료를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문제 삼지 않은 의혹 등이 있다. 이 전 대표는 대검 중수부 조사 과정에도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대표를 상대로 당시 수사 과정 등에 대해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전날에도 조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