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코로나 확진 7명' 검찰 대장동 수사팀 16명 쪼개기 회식

  • 기사입력 : 2021년11월19일 11:35
  • 최종수정 : 2021년11월19일 11: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이른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수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기 직전 '쪼개기 회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한 고깃집에서 회식을 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사진=뉴스핌DB]

이날은 대장동 의혹 핵심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구속된 날이다.

수사팀은 이날 해당 고깃집에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 부장검사실인 '605호'라는 이름으로 총 22명을 예약했다. 실제 회식에는 수사팀 관계자 16명이 참석했다. 수사팀장인 김태훈 4차장검사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수사팀은 8명씩 방 2곳에 나눠 앉는 일명 '쪼개기' 방식으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를 피해 눈속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1일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 1단계에 따라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에서는 10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다만 방역당국은 같은 일행일 경우 인원에 맞춰 테이블이나 방을 나누더라도 방역수칙 위반으로 간주해 왔다.

이날 회식 이후 수사팀에선 유경필 경제범죄형사부장을 비롯해 검사 및 수사관 총 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 차장검사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를 고려해 사흘간 휴가를 내고 자가격리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