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전국 지자체

속보

더보기

제주에 해외 관광객 들어온다...싱가포르와 자유여행 합의

기사입력 : 2021년11월15일 17:39

최종수정 : 2021년11월15일 17:39

[제주=뉴스핌] 변준성 기자 = 제주관광공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해외여행 수요를 선점하기 위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것을 앞두고 지난 하반기부터 방역 선진국들이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전환하면서 국제 여행시장은 서서히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지난 7월 한국-사이판 간 트래블버블이 시행되었으며 15일부터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국민을 대상으로 상대국 방문 시 격리 부담 없이 비교적 자유로운 여행을 허용하기로 한 여행안전권역 시행에 합의했다.

지난 2018년 싱가포르자동차협회 자가운전 상품[사진=제주관광공사] 2021.11.15 tcnews@newspim.com

이는 여행안전권역 제도로 한국을 방문하는 싱가포르 관광객은 전자 백신 접종증명서, PCR 검사 음성확인서, 여행보험증서, 공항 PCR 검사 사전 예약증, K-ETA(전자 여행 허가증)를 소지하고 지정된 직항편을 이용해 입국 후 자가진단앱 설치와 도착 시 실시하는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되면 격리 없이 여행을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한국 관광객도 백신 접종증명서, PCR 검사 음성확인서, 여행보험증서, 공항 PCR 검사 사전 예약증을 소지해야 하며 지정된 직항편을 이용해 입국 후 필수 어플 설치와 도착 시 실시하는 PCR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되어야 한다. 이에 더하여 백신접종 패스를 사전 신청해야 하고 입국카드 작성과 로밍을 해야 한다.

제주관광공사는 팬데믹으로 해외여행이 중단된 시기에도 한국으로의 해외여행을 꿈꾸는 외국인들의 관광 욕구를 겨냥한 제주관광 콘텐츠를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여 제공해왔으며 양국 간 관광교류 재개에 발맞추어 팬데믹 이후 첫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준비로 분주하다.

특히 제주관관공사는 한국관광공사 싱가포르지사와 공동으로 오는 11월 26일 줌 화상회의를 통한 싱가포르 주요 여행사 대상 제주관광 설명회를 개최한다.

여행안전권역 제도, 제주형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제주상품을 준비 중인 싱가포르 여행사가 궁금해할 만한 사항을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과 도내 신규 관광지 초청 프레젠테이션, 랜선 팸투어 등을 진행하여 제주상품 개발을 촉진하고 도내업계의 해외판로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전통적으로 서울, 강원 일정의 스키 리조트 상품이 주로 판매되는 동계시즌에 제주포함방한상품 개발을 확대하기 위하여 싱가포르 여행사 공동 제주포함상품 공동 프로모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장기간 이어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하고 도내 관광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트래블버블 국가를 대상으로 한 외국인 유치 마케팅을 추진하여 해외 인바운드 시장을 회복하고 도내 여행업계 경영 정상화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외여행이 점진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선제적인 홍보 마케팅을 통한 제주관광 회복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tcnew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