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정부, 국고채 발행 규모 대폭 축소…국채시장 안정 대응

기재부, 재정운용전략위원회 열고 국채시장 점검
안도걸 "인플레 우려…국채시장 안정적 관리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10월28일 14:44
  • 최종수정 : 2021년10월28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성소의 기자 = 정부가 내달부터 국고채 발행 물량을 단기물 중심으로 축소 조정한다. 최근 국채시장의 금리가 오르는 등 확대되는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28일 '제8회 재정운용전략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 9개월간 국고채를 151.5조원으로 발행해 300%에 육박하는 응찰률을 지속하는 등 안정적으로 발행량을 소화하고 있다. 그러나 9월 이후 인플레이션 우려와 대내외 통화정책 정상화 기조로 국채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에 안 차관은 이날 오후 발표되는 11월 국고채 발행계획에서 최근 변동성이 과도한 단기물 등을 중심으로 발행물량을 과감하게 축소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안도걸 기획재정부 차관이 15일 부산 소재 한국자산관리공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투자집행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기획재정부 ] 2021.10.15 photo@newspim.com

안 차관은 "재정의 경제 버팀목 역할 수행과 통화정책 정상화 등을 뒷받침하기 위해 국채시장의 안정적 관리가 어느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향후 국채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필요시 긴급 바이백 적기 시행, 한은과의 정책공조 등을 통해 국채시장 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운영과 관련해서는 남은 4분기에 126조5000억원 이상의 재정을 집행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11조7000억원 증가한 규모다.

정부는 올해 목표한 경제성장률 4.2%를 달성하기 위해 공공기관‧민자사업 투자 강화에 역점을 두고 올해 총지출 600조원을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역대 최고 수준의 집행률인 98%에 이르는 규모다.

특히 민생과 직결된 소상공인 손실보상, 상생 소비지원금, 소비쿠폰 등의 사업은 정부가 각별히 관리한다. 공공기관 재정 집행은 올해 64조3000억원의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투자집행점검회의 등을 통해 집중 관리한다. 민자사업은 3조5000억원 규모의 계속사업 투자 계획을 차질없이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끝으로 안 차관은 내달 5일부터 시작되는 국회 예결위원회의 내년도 예산 심사도 적극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위한 방역 인프라 확충과 소상공인 피해 지원 등이 검토된다. 

soy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