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준표 "윤석열, 국민·당원 '개' 취급…밑천 드러났으니 사퇴하라"

"尹, 살려놓은 당까지 물고 늘어져"
尹, 토리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 기사입력 : 2021년10월22일 16:03
  • 최종수정 : 2021년10월22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는 22일 '전두환' 실언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윤석열 후보가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과 관련해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과 당원을 개 취급하는 이런 후보는 사퇴하는게 맞지 않나"며 "갈수록 태산"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홍준표 의원 사무실에서 열린 최 전 원장 영입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7 pangbin@newspim.com

홍 후보는 "지난 왕(王)자 논란때와 똑같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밤 12시에 올렸다가 새벽 1시 30분에 내렸는데, 그 시각에 실무자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네티즌들은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 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손 같다고 한다"며 "대선 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 된다"고 일갈했다.

홍 후보는 "같이 경쟁하는 제가 부끄럽다"며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되었는지, 본인이 몰락하는 것은 탓할 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놓은 당까지도 같이 물고 늘어진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본선까지는 다섯달이나 남았는데, 이게 그만하라"고 충고했다.

홍 후보는 또 다시 페이스북을 통해 "부적선거에 이어 개사과까지 갈데까지 간 야당 경선"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이쯤해서 밑천도 다 들통났으니 결단하라"라며 "야당 경선을 국민적 조롱감으로 만들고, 모처럼 불기 시작한 야당붐에 찬물 그만 끼얹고 매일매일 토리와 부인과 같이 인도사과 게임이나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윤석열 후보는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사무실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며 전두환 씨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계속되자 윤 후보는 21일 청년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사과 대신 '유감'을 표했다. 또 다시 구설수에 오르자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한다"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윤 후보는 사과 발언을 한 날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시절 사진과 함께 "석열이 형이 어렸을 적 아버지는 퇴근길에 사과를 하나씩 사 오셨대요. 그러고는 몰래 마당에 있는 나무에 사과를 실로 묶어두었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또 다음 날 새벽엔 그의 반려견 '토리'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 사과 따왔나 봐요"라고 썼다가 해당 개시물이 논란이 되자 토리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사진=윤석열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 캡쳐]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