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尹, 사과 사진으로 2차 가해...'한국판 홀로코스트법' 제정해야"

"윤석열, 전두환 찬양 반성 커녕 2차 가해 남발 중"
"국가폭력에 의한 범죄 결코 용납할 수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10월22일 14:57
  • 최종수정 : 2021년10월22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하며 '한국판 홀로코스트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22일 첫 대선 행보로 광주 5.18 묘역을 참배한 후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이순간 우리 모두가 누리는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며 "광주를 군화로 짓밟고 헬기로 난사했던 자가 전두환 씨다.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시민을 살해한 자를 찬양하고 옹호하는 행위는 결단코 용서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찾아 전두환 기념비석을 밟고 있다. 2021.10.22 kh10890@newspim.com

이어 "유럽에는 이른바 '홀로코스트 부인 처벌법'이 존재한다. 2차 세계대전이 종식된 지 반세기가 지났어도 나치를 찬양하거나 나치범죄를 부인하는 이들을 처벌하는 법"이라며 "한국판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이 필요하다.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씨를 찬양하고도 반성은커녕 먹는 '사과' 사진으로 2차 가해를 남발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비상식적인 발언과 철학으로 봤을 때 새삼스럽지 않지만, 전두환 찬양으로 또 다시 아파할 우리 시민께 송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국가폭력에 의한 범죄는 결코 용납해선 안 된다. 공소시효, 소멸시효 모두 배제하고 범죄자가 살아 있는 한, 새로운 범죄가 밝혀질 때마다 엄중히 배상하고 처벌해야 한다"며 "다시 한 번 광주 오월 영령의 명예와 자존을 생각하는 오늘"이라고 밝혔다.

sy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