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결국 반려견 SNS 폐쇄...'개 사과' 역풍에 캠프도 고개숙여

尹캠프 "실무자 실수...깊이 사과드린다"

  • 기사입력 : 2021년10월22일 15:39
  • 최종수정 : 2021년10월22일 15: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결국 토리스타그램 계정을 페쇄했다.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지난 21일 저녁 자신의 반려견 계정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빈축을 샀다. 

여야 모두 "사과는 개나 주라는 국민 조롱"이라며 비판을 쏟아내자 캠프는 해당 사진을 모두 삭제하고 마침내 계정을 아예 폐쇄했다. 

[사진=윤석열 반려견 계정 토리스타그램 캡쳐]

윤석열 캠프는 22일 입장문을 통해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며 "아울러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게시물은 개에게 인도사과를 건네는 사진 등과 함께 "오늘 또 아빠가 나무에서 인도사과를 따왔나봐요. 토리는 아빠 닮아서 인도사과 좋아해요"라는 설명이 붙었다. "우리집 개들은 사과 안 먹는다. 너희들이 먹어라"라는 의미의 해시태그도 달렸다.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한 유감 표명에 앞서서도 먹는 사과가 등장하는 돌잡이 사진을 올리며 "석열이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고 부연한 바 있다. 22일 사과 관련 사진들은 모두 삭제했지만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캠프는 해당 계정을 아예 폐쇄했다.

[사진=윤석열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 캡쳐]

앞서 윤석열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인스타그램이란 건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개인의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지 않냐"며 "공식입장은 본인의 페이스북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유감 표명, 이것이 공식입장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인스타그램은 그냥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주장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권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오늘 아침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나온 저의 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김종배 진행자의 윤석열 후보 인스타그램 관련 질문에 대해 제가 사안을 정확하게 모르고 추정해서 말씀드렸다. '밤새 일어난 일이어서 잘 모른다'는 발언 뒤에 첨언하다보니 실수를 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새벽에 벌어진 일이라 이른 아침 라디오 출연 전까지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 했다"며 "앞으로 더욱 사려 깊게 임하겠다. 해당 사안에 대해서는 캠프의 공식 입장 발표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