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불확실성의 세계' 지구촌 주식-채권 수익률 동반 하락 경고

  • 기사입력 : 2021년10월21일 15:00
  • 최종수정 : 2021년10월21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1일 오전 07시3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 18개월 사이 자산 시장의 이상 기류가 두드러진 가운데 잿빛 전망이 나왔다. 지구촌 주식과 채권의 중장기 수익률이 동반 하락할 것이라는 얘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경제 활동 재개 이후 주요국 경제의 불균등한 성장과 추세적인 인플레이션 상승, 여기에 매크로 경제 여건의 불확실성까지 난기류가 펼쳐지는 한편 주요 자산시장이 일제히 한파를 낼 것이라는 얘기다.

특히 가파른 물가 상승이 경제 펀더멘털에 흠집을 내는 것은 물론이고 사회적인 동요까지 일으킬 수 있다는 경고다.

20일(현지시각) 핌코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앞으로 5년간 글로벌 경제가 전례 없는 불확실성과 성장률의 괴리를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기에 가파른 인플레이션 상승과 정책 불확실성까지 맞물려 주요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부추기는 동시에 기대 수익률을 떨어뜨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총 운용 자산 규모가 2조2000억달러에 달하는 핌코는 금융시장이 이미 연방준비제도(Fed)를 포함한 각국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고 나선 가운데 그린 에너지와 자동화 등 보다 광범위한 측면에서 구조적인 변화가 전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를 중심으로 한 뉴욕의 금융가 [사진=블룸버그]

코로나19 변이 확산의 희비와 IT 혁신의 온도 차이에 따라 주요국의 성장률이 크게 엇갈리는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고, 이는 거시경제와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더욱 높이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핌코는 강조했다.

다만, 각국 중앙은행이 팬데믹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동원했던 부양책을 종료하더라도 전반적인 금리 수준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핌코는 내다봤다.

각 정부와 민간 부채 수준이 위험 수위에 이르는 만큼 정책자들이 금리를 공격적으로 올렸다가는 경제적인 타격이 과거보다 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자산시장 전반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액티브 펀드를 운용하는 매니저들에게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별도로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 폴 튜더 존스는 CNBC와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을 지구촌 경제와 금융시장에 가장 커다란 위협 요인으로 지목했다.

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라는 연준의 주장과 달리 장기화될 여지가 높은 데다 월가가 우려하는 것보다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경고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통제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부추기는 상황"이라며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지난 1987년 주식시장의 붕괴를 정확히 예측했던 그는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가파르고 길게 이어지면서 자산시장을 흔드는 것은 물론이고 사회 동요까지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부동 자금이 3조5000억달러에 달하는 데다 공급망 교란, 여기에 임금 상승까지 물가 상승을 부추기는 구조적인 요인들이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연준이 2013년 시행했던 테이퍼링을 되풀이하는 것만으로는 인플레이션 리스크를 진화하기 어렵다고 그는 강조했다.

원자재 가격의 가파른 상승을 포함해 인플레이션을 부추기는 환경이 8년 전과는 차원이 다르다는 지적이다.

투자자들이 물가연계채권(TIPS) 매입을 포함해 인플레이션 리스크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