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3차 압수수색…시장실 또 제외

성남시 공무원 전자메일 내역 추가 확보
지난 15일 문화재청 발굴제도과도 압수수색

  • 기사입력 : 2021년10월19일 11:36
  • 최종수정 : 2021년10월19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대장동 특혜개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성남시청을 추가 압수수색 중이다. 지난 15일과 전날에 이어 세 번째 압수수색이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성남시 정보통신과에 수사관을 보내 서버에 보관된 시청 공무원들의 전자메일 내역 등을 추가 확보 중이다. 다만 이날 압수수색 대상지에도 시장실이나 비서실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성남=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성남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관계자들이 15일 오후 경기 성남시청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품을 옮기고 있다. 2021.10.15 mironj19@newspim.com

앞서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등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부서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1차 압수수색 영장에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뇌물‧배임 혐의와 함께 곽상도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가 적시됐다. 전날 추가 압수수색에도 직원들의 전자메일과 인허가 관련 전자문서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민간사업자 선정 및 인허가 과정에 성남시가 부당하게 개입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대장동 사업 관련 인허가권을 가진 성남시가 산하기관인 성남도시개발공사로부터 사업 관련한 보고를 받은 내용 등에 대한 증거물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검찰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쪽이 곽상도 의원 아들 병채씨에게 지급한 퇴직금 50억원과 관련한 뇌물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첫 압수수색 당시, 문화재청 발굴제도과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수사팀은 문화재청 직원들이 주고받은 이메일과 문화재 발굴 인허가 관련 문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