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지난 8월에 극초음속 미사일 실험 발사...미국 경악

  • 기사입력 : 2021년10월17일 11:40
  • 최종수정 : 2021년10월17일 1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중국이 지난 8월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실험 발사했다. 이에 미국은 깜짝 놀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 극초음속 미사일은 비록 목표물은 빗나갔지만 관련 기술이 이전보다 한층 더 발전해 미 정보 당국이 깜짝 놀랄 정도였다.

전문가들은 음속보다 5배 빠른 극초음속 무기는 기존 미사일방어(MD)체계로는 요격이 불가능해 전쟁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게임 체인저'로 평가하고 있다.

군사전문가인 테일러 프라벨은 "핵탄두을 탑재한 극초음속 미사일이 완성되면 미국의 MD시스템을 무용지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대기권 밖까지 나갔다가 지상의 고정된 목표를 타격하지만 대부분 극초음속 미사일은 비행기처럼 낮은 고도를 날다 눈 깜짝할 사이에 목표물을 공격한다.

속도가 워낙 빨라 지금의 기술로는 요격이 어렵고, 원격 조종으로 궤도를 변경할 수도 있어 목표물이 무엇인지 파악하기도 힘들다.

이에 미국은 물론 중국, 러시아 등 군사강국들은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해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은 일반적으로 창정로켓 발사의 경우엔 발사 때마다 외부에 발표해왔지만 이번 극초음속 미사일 발사는 비밀에 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중국은 미국의 MD시스템을 뚫기 위해 극초음속 무기 분야 개발에 집중해 왔고 지난 2019년 10월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극초음속 미사일 DF(둥펑)-17을 처음으로 공개한 바 있다.

중국의 극초음속미사일 기술이 예상보다 발전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중 군비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사진] 게티이미지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