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 등 30여개국, 가상화폐 자금세탁 차단으로 랜섬웨어 대응

美 백악관,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국제회의 개최
정부 "랜섬웨어는 초국경적 위협…국제공조 적극 참여"

  • 기사입력 : 2021년10월15일 08:24
  • 최종수정 : 2021년10월15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과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30여 개국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랜섬웨어(몸값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댓가 지급용으로 사용되는 비트코인과 같은 가상화폐 자금세탁을 차단을 위한 규제·감독·조사 등 적극적인 국제 공조에 나서기로 했다.

13~14일(현지시각)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주관으로 열린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Counter-Ransomware Initiative)' 화상회의에 참석한 한국 등 30여 개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14일(현지시각)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Counter-Ransomware Initiative)' 회의(화상)를 주관하고 있다. 2021.10.15 [사진=외교부]

공동선언문에는 특히 랜섬웨어 대가 지급과정에서의 가상자산(가상화폐) 자금세탁 차단을 위한 규제·감독·조사 관련 협력이 명시됐다. 랜섬웨어를 활용하는 해커들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경우 출처를 알기 어렵고 수사망을 피하기 쉽다는 점을 이용해 이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동선언문은 가상화폐 차단 외에도 ▲네트워크 회복력 증진을 위한 협력 ▲법집행기관-안보당국-사이버안보 기관 간 협력의 적시 추진 ▲사이버범죄 대응 및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 강화 등 랜섬웨어 대응에 관한 국제 공조 의지를 표명했다.

개회식 이후에는 ▲네트워크 안보와 회복력 ▲불법금융 대응 ▲랜섬웨어 네트워크 차단 ▲랜섬웨어 대응 수단으로서의 외교 등 4개 주제에 대한 참석국 간 토론이 진행됐다.

회의 참석자들은 랜섬웨어에 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사이버역량 강화와 민관 협력 증진, 법 집행 및 수사 과정의 국제 공조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공통으로 제시했다.

미국 고위당국자는 이번 회의가 북한, 중국,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랜섬웨어 범죄 행위에 대한 대응을 겨냥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충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개회식 수석대표 발언을 통해 "우리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이버공간 구현에 적극 동참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초 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사는 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디지털 연계성 증가와 함께 랜섬웨어 공격이 국내‧외적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로서는 올해 8월 랜섬웨어 대응 강화 방안을 수립해 예방-대응-역량강화 등 전주기적 랜섬웨어 대응 강화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날 회의에는 미국, 한국, 오스트리아, 브라질, 불가리아, 캐나다, 체코, 도미니카공화국, 에스토니아, EU, 프랑스, 독일, 인도, 아일랜드, 이스라엘, 일본, 케냐, 리투아니아, 멕시코, 네덜란드, 뉴질랜드, 나이지리아, 폴란드, 루마니아, 싱가포르, 남아공, 스웨덴, 스위스, 아랍에미리트, 영국, 우크라이나가 참여했다.

미국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앤 뉴버거 NSC 사이버신기술 부보좌관, 한국에서는 이충면 수석대표와 함께 외교부, 과기정통부, 법무부, 대검찰청, 경찰청, 금융위원회 등 랜섬웨어 대응 유관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e)과 제품(ware)의 합성어로, 해커가 감염시킨 컴퓨터 내 문서나 사진 등 중요 파일을 복구시켜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범죄 행위를 말한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