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연휴에는 넷플릭스·왓챠 신작과…'네 집에 누가 있다'-'팽' 공개

  • 기사입력 : 2021년10월10일 08:0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0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10월의 마지막 연휴를 맞아 넷플릭스와 왓챠가 신작들을 준비했다. 넷플릭스는 영화 '네 집에 누군가 있다'와 오리지널 시리즈 '빌리언 달러 코드'를, 왓챠는 '그린 나이트'와 '팽'을 선보인다.

◆ 왓챠에서 단독 공개…로맨스 드라마 '팽'

'연애플레이리스트', '에이틴' 등 젊고 트렌디한 감각으로 주옥같은 드라마를 선보인 플레이리스트의 신작 '팽'이 왓챠 익스클루시브 라인업으로 공개된다. 이 작품은 10년간의 연애를 끝내고 인생 2회차를 맞은 서른 살 고사리(윤소희)와 그녀 앞에 등장한 네 명의 남자들 사이의 얽히고설키는 불나방 로맨스 드라마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드라마 '팽' [사진=플레이리스트] 2021.10.08 alice09@newspim.com

적당한 성공과 적당한 젊음 사이에서 멋지게 빛나는 어른을 꿈꿨던 30대. 그러나 고사리가 막상 마주한 현실은 무엇 하나 제대로 가진 것 없는 서린이(서른+어린이)일뿐이다. 그런 그녀의 앞에 없던 일로 하고 싶은 징한 엑스부터 가족 같은 남사친, 그리고 원나잇으로 엮인 연하남과 능력 있는 대표까지 서로 다른 매력의 남자들이 나타나면서 흥미진진하고 짜릿한 로맨스가 펼쳐진다.

다양한 장르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며 각광받고 있는 카카오TV의 신작들 또한 왓챠에서 만날 수 있다. 예능부터 드라마까지 장르와 소재를 확장시키며 뜨거운 화제를 낳아온 카카오TV는 이번 신작 라인업을 통해 또 한 번 참신하고 재기 발랄한 아이디어와 기획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안테나의 아티스트 반전 매력 프로젝트 '더듬이TV: 우당탕탕 안테나'는 유희열을 비롯해 정재형, 페퍼톤스 등 음악성과 예능감까지 두루 지닌 안테나 소속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더듬이TV: 우당탕탕 안테나' [사진=카카오TV] 2021.10.08 alice09@newspim.com

여기에 판타지 공감 로맨스 <징크스> 또한 왓챠에서 만날 수 있다. <징크스>는 재채기를 할 때마다 불운이 터지는 징크스를 지닌 규한(강찬희)이 짝사랑녀의 진심을 얻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로, 차세대 연기 아이돌인 SF9의 찬희, 우주소녀의 은서 등 빛나는 라이징 스타들이 출연한다.

◆ 넷플릭스 시리즈와 영화로 연휴를 즐긴다…'빌리언 달러 코드'-'네 집에 누군가 있다'

넷플릭스 영화 '네 집에 누군가 있다'는 졸업을 앞둔 마카니 영과 친구들이 자신들의 얼굴과 똑같은 마스크를 쓴 채 학생들의 비밀을 폭로하고 살해하는 의문의 살인범에게 쫓기며 벌어지는 공포 스릴러다.

하와이를 떠나 네브래스카의 조용한 소도시에서 할머니와 사는 마카니 영은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있다. 어느 날, 같은 학년의 잭슨 페이스가 끔찍하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벌어지고, 경찰은 범인이 피해자 얼굴의 가면을 썼으며 그의 비밀을 폭로하는 게 목적일 것이라고 발표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네 집에 누가 있다'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2021.10.08 alice09@newspim.com

마카니와 친구들은 잭슨의 죽음을 잊어보려 애쓰지만 이내 또 다른 친구 로드리고의 가면을 쓴 살인마가 나타나 충격에 휩싸인다. 언제 자신의 비밀이 폭로되고 살해당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마카니와 친구들은 자신의 비밀과 목숨을 지키기 위해 살인자의 정체를 쫓기 시작한다.

이 작품은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였던 스테파니 퍼킨스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컨저링'의 제작자 제임스 완의 제작사 어토믹 몬스터와 넷플릭스 시리즈 '기묘한 이야기'를 제작한 숀 리비의 21 랩스가 제작을 맡아 극강의 공포를 선보인다.

'빌리언 달러 코드'는 구글을 고소하기 위해 법정에 섰던 두 독일 프로그래머의 놀라운 실화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인터넷이 본격적으로 도입되기 시작한 1990년대의 베를린, 컴퓨터로 세상을 바꾸고 싶었던 두 청년은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 어디든 갈 수 있는 '테라비전'을 개발하지만, 시대를 너무 앞서 간 탓에 외면 받는다.

그 후 10년, '테라비전'과 유사한 작동 알고리즘을 가진 구글어스가 서비스를 시작하고 사람들의 일상 곳곳에 파고들며 세상을 변화시키기 시작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오리지널 시리즈 '빌리언 달러 코드' [사진=넷플릭스] 2021.10.08 alice09@newspim.com

구글어스 알고리즘 코드의 발명가로 인정받기 위해 25년 만에 법정에서 다시 만난 두 명의 프로그래머, 이들은 과연 글로벌 거대 기업을 상대로 세상에서 외면 받았던 그들의 권리를 되찾을 수 있을까. '빌리언 달러 코드'를 둘러싼 물러설 수 없는 공방전을 배경으로 디지털 시대의 정의가 다시 쓰여진다.

사랑의 조건은 외모일까 나이일까 혹은 영혼의 끌림일까. 인류 최대의 난제를 풀기 위해 브라질 싱글남녀들이 나섰다. '연애 실험: 블라인드 러브 브라질편'은 겉모습보다 본연의 모습으로 사랑받길 원하는 싱글들이 펼치는 독특한 연애 실험을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인생의 반쪽을 찾아 나선 브라질 남녀들, 외부와 단절된 채 각자의 공간에 갇힌 이들은 목소리만으로 서로를 알아간다. 그리고 결혼을 약속해야만 상대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대화가 깊어질수록 서로를 향한 감정도 커져 가는 참가자들, 이들은 과연 얼굴도 모르는 상대와 결혼까지 약속할 수 있을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연애실험: 블라인드 러브 브라질편'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2021.10.08 alice09@newspim.com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시작된 기상천외한 블라인드 테스트의 끝을 보여줄 청춘들의 이야기가 '연애 실험: 블라인드 러브 브라질편'에서 시작된다.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궁녀들에게 다섯 보 뒤에서 걸으라고 호통을 칠 정도로 차가운 성격으로 '동빙고'라는 별명을 얻은 세자 이휘. 그에게는 남모를 비밀이 있다. 모두의 축복을 받을 수 없는 쌍둥이로 태어났고, 일찍 세상을 떠난 쌍둥이 오빠를 대신해 남장을 한 채 왕세자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연모'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2021.10.08 alice09@newspim.com

누구에게도 곁을 내주지 않고 오직 문무에 전념하던 그에게 일생일대의 위기가 찾아온다. 그 정체는 훤칠한 외모와 실력을 겸비한 스승 정진운이다. 그 앞에서 만큼은 '다섯 보 이내 접근 금지'가 지켜지지 않고, 자신도 모르게 두근대는 심장을 진정시키기 어렵다.

이 작품은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을 연출한 송현욱 감독이 맡았으며,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통통 튀는 매력의 로맨스를 예고한다.

환상의 화음, 최고의 아카펠라 그룹 벨라스가 돌아온다. '피치 퍼펙트3'에서는 대학 졸업 후, 각자의 자리에서 그저 그런 삶을 살던 벨라스 멤버들은 동문 모임에서 후배들의 공연을 보고 다시 한번 함께 무대에 올라 빛을 발하기로 의기투합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피치 퍼펙트3'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2021.10.08 alice09@newspim.com

군인 아버지를 둔 오브리의 제안으로 군부대 위문 공연에 오르게 된 벨라스, 왕년의 꿀 성대로 다져진 목소리로 화음을 만들어내지만 이내 악기를 다루는 밴드에게 묻혀버리고 만다. 3년 만에 오른 무대를 망치고 크게 실망한 벨라스, 하지만 유명 프로듀서 DJ 칼리드의 눈에 들어 그의 무대에 오를 수 있는 두 번째 기회를 얻기 위해 나선다.

'피치 퍼펙트', '피치 퍼펙트: 언프리티 걸즈'에 이어 마지막으로 공개되는 이번 작품은 더욱 화려한 스케일과 다채로운 음악으로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