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2021 국감] 정우진, NHN 기술탈취 논란에 "조사 성실히 받겠다"

스타트업 카피 논란, 결국 국정감사로
"조사 결과 따라 인적 쇄신 등 조치 취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10월07일 18:53
  • 최종수정 : 2021년10월07일 1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정우진 NHN 대표는 스타트업 서비스 카피 논란에 대해 "행정기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밝혔다. NHN은 HM네트웍스라는 스타트업의 간병인 매칭 플랫폼 '케어네이션'을 베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위케어는 케어네이션에서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를 유사하게 구현한 데다가 NHN 직원들이 케어네이션 회원으로 가입해 허위 간병인 모집글을 게재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논란에 불이 붙었다.

정 대표는 "구성원들의 지나친 열정과 성의로 인해 다소 신중하지 못한 행위를 한 것에 대해서 뒤늦게 보고를 받았다"라며 "이에 대해서 깊이 책임을 지고 회사 내에서 할 수 있는 쇄신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정우진 NHN 대표이사가 7일 오후 서울 동작구 숭실대학교에서 열린 2020 숭실 AI 비전선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10.07 pangbin@newspim.com

정 대표는 '구성원의 자발적 행위가 아닌 이를 지시하거나 묵인한 것 아니느냐'는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위케어는 사내 벤처로서 독립적 경영을 하고 있는 하나의 기업"이라며 "자세한 업무지시 등은 저의 권한밖이지만 사내 벤처에 대한 관리가 소홀한 부분에 대해 많은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NHN은 관련 법령을 포함해 정부의 규제를 준수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을 경영 이념으로 삼고 있다"며 "본의 아니게 본 사안으로 인해 이 자리에 온 것에 대해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대표는 "관련 행정기관의 자세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며 "가이드가 나오는대로 서비스에 대한 인적 쇄신을 포함해 보다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