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NHN, 2Q 영업익 238억원..'게임↓·마케팅비↑'

게임, 계절적 비수기에 코로나로 이벤트 부재
결제·광고·커머스 부문 분기 최대 매출 달성

  • 기사입력 : 2021년08월13일 14:05
  • 최종수정 : 2021년08월13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NHN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617억원, 영업이익 238억원, 당기순이익 152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4.0% 증가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0%, 18.6% 감소했다. 게임 부문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사업 확장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하락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사진 = NHN 로고]

2분기 부문별 매출을 살펴보면, 게임 부문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따른 오프라인 이벤트 부재로 전년 동기 대비 17.6% 감소한 869억원으로 집계됐다. PC와 모바일을 합산한 웹보드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다.

결제 및 광고 부문은 NHN한국사이버결제의 PG 매출 확대와 광고 사업 전반 집행 물량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5.1% 상승한 1962억원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NHN페이코의 페이코오더 주문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성장했고, 모바일 식권도 전년 동기 대비 65% 상승했다.

커머스 부문은 NHN커머스의 PG 및 솔루션 매출 증가와 미국 소매시장 활성화에 따른 NHN글로벌 매출 상승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2% 성장한 796억원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기술 부문은 NHN Cloud 사업 확대와 글로벌 MSP사업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51.3%, 전 분기 대비 13.7% 증가한 600억원의 분기 매출 최대치를 기록했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NHN벅스의 B2B 매출 증가와 NHN티켓링크의 콘텐츠 제작 매출 기여, 그리고 NHN Comico의 매출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9% 증가한 459억원으로 집계됐다.

정우진 NHN 대표는 "올해 2분기는 결제 및 광고, 커머스, 기술 등 신사업 영역에서 모두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종합 정보기술(IT)기업으로서의 경쟁력과 가능성을 한번 더 확인할 수 있었던 기간이었다"며 "NHN은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자체 기술력을 지속 확장해가는 한편 전문적인 독립법인 설립으로 사업을 가속화하며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탑티어 테크 컴퍼니'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