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국민은행, 영업점별로 가계대출 한도 관리한다

  • 기사입력 : 2021년10월06일 16:51
  • 최종수정 : 2021년10월06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KB국민은행이 지점별로 가계대출 한도 관리에 나섰다. 금융당국에서 제시한 연간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인 5~6%를 넘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로, 우리은행에 이어 두 번째 실시하는 것이다.

6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이달부터 가계대출 신규취급 한도를 영업점별로 관리한다. 연말까지 3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비교적 고객이 많은 영업점과 한산한 영업점을 구분해 한도를 차등 배정하고, 월별로 관리 한다.

서민 실수요자 보호를 위해 집단대출, 공사 보금자리론, 기금대출 등은 이번 영업점별 한도 관리에서 제외한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대책은 가계대출 관리에도 불구하고 증가세가 확대됨에 따라 한정된 대출 자원을 서민 실수요자에게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향후 한도 관리에 따른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실수요자에게 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기준 국민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5.03%에 이르면서 금융당국이 제시한 증가율 목표치 하한선을 넘어섰다.

한편 앞서 우리은행도 지난달부터 영업점마다 월별 한도를 정해 대출을 취급하기로 한 바 있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