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리디아 고 "오징어게임 감독님... 시즌2 꼭 만들어 주실 거죠?"

KLPGA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 기사입력 : 2021년10월02일 18:26
  • 최종수정 : 2021년10월02일 2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천=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 프로 골프 대회에 참가하는 리디아 고가 '오징어게임'의 속편을 기대했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4·PXG)는 2일 경기도 포천 아도니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상금 2.7억원) 3라운드에서 버디4개와 보기1개로 3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10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는 공동7위에 자리했다.

상위권에 자리한 리디아 고는 오징어게임의 시즌2편을 기대했다. [사진= KLPGA]

이번 대회를 위해 2년만에 한국에 온 리디아 고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 K팝을 즐겨본다고 공개했다.

특히 리디아 고는 '오징어게임 보았냐?'라는 질문에 대해 "너무 재밌게 봤다. 이정재 님도 너무 연기를 잘하고 너무 유명하신 분들이 까메오로 나온다. 의외의 장르지만 너무 재미있게 보았다. 시즌2가 나올 것 같은 데 꼭 볼 예정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슬럼프에 대한 기억도 꺼냈다.

리디아 고는 "심리적으로 힘든 부분도 있었고 또 제가 제 자신한테 자신감이 떨어졌던 부분도 많았던 것 같다. 세계랭킹 1위도 해봤었고 또 떨어졌을 때는 힘든 시간도 있었고 골프가 어떤 면에서 좀 되게 쉽게 느껴졌던 시간도 있었던 것 같다. 지금은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좀 이제 칠 수 있는 거 자체 그를 좀 감사하고 또 여기 그냥 다른 선수들이랑 치는 거에 치는 게 좀 즐겁게 더 느끼려고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아마추어 신분으로 2012, 2013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캐나다 여자오픈 2연패를 달성한 리디아 고는 2014년 3승, 2015년 5승, 2016년 4승을 따내며 3년 만에 12승을 차지한 최연소 세계랭킹 1위였다.

이어 리디아 고는 "(골프를) 치면 칠수록 내가 더 원해서 더 잘 된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연습을 할 때나 코스에서 100% 집중하고 경험을 좀 더 즐기려고 하는 것 같다. 요즘은 특히 너무 잘 치는 분들도 많은데 우승하는 것 자체가 더욱 더 힘들고 우승해야겠다는 부담감을 제 자신한테 주지 않고 더 즐기면서 좀 안정적인 플레이를 해야 되겠다라는 걸 좀 목표를 삼고 치고 있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이번 대회를 마치면 한국에 계신 부친을 만난 뒤 바로 미국으로 출국한다. 이후 2주 뒤 부산에서 열리는 LPGA 투어 BMW챔피언십에 출전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