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가상통화

[GAM]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앞다퉈 중국 가입자 '손절' 잰걸음

  • 기사입력 : 2021년09월28일 09: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8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27일 오후 5시58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지난주 중국 당국이 "모든 암호화폐 거래는 불법"이라며 강력한 단속 의지를 밝힌 뒤 전 세계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와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앞다퉈 중국 본토 가입자와의 거래를 끊고 거리 두기에 나섰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을 포함한 중국 10대 정부 기관은 수년간 암호화폐 부문을 통제하려는 노력이 절정에 달했고 중국 본토 밖에서 운영 중인 역외 거래소가 인터넷을 통해 중국 본토 투자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다며 힘을 합쳐 불법적인 암호화폐 활동을 근절할 의지를 다졌다.

중국 오성홍기를 바탕으로 한 비트코인 이미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따라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이며 중국 사용자들에게 인기 있는 후오비 글로벌과 바이낸스 등이 잰걸음으로 중국 고객 손절에 나섰다.

후오비는 중국 본토 사용자의 신규 계정 개설 서비스를 중단하며 올해 말일 자정까지 중국 본토 사용자의 이미 등록된 기존 계정 또한 사용을 점차 중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두준 후오비 그룹 공동설립자는 로이터통신에 "공문을 본 바로 그날 우리는 시정 조치를 취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중국 본토 사용자들이 영향을 받을지는 언급하지 않은 채 후오비는 수년 전 글로벌 확장 전략을 펼쳤으며 그동안 동남아시아와 유럽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왔다고 강조했다.

바이낸스는 "사업을 운영하는 모든 곳에서 현지 규제당국이 제시한 규정 준수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밝히며 중국 내 휴대전화 번호를 사용한 계정 등록을 차단해 더 이상 중국에서 바이낸스 앱을 다운로드할 수 없게 조처했다. 중국 정부가 본격적인 단속에 나서기 전에 선제적으로 중국 사용자를 끊어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수 사용자를 보유한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제공업체인 토큰포켓도 고객들에게 보낸 노트에서 "중국 당국의 정책을 위반할 위험이 있는 중국 본토 고객에 대한 서비스를 종료하는 한편 중국의 규제를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블록체인 기술에 있어 중국의 협력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의 암호화폐 규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에도 중국은 자국 내 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는 한편 암호화폐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것을 금지했다. 그 결과, 중국의 상당수 암호화폐 거래소가 본토 밖으로 이전했다. 이번에는 본토 중국인들이 이러한 역외 거래소를 통해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까지 막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5월 중국 국무원이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천명한 이후 중국 암호화 자산 업체들도 중국을 떠나고 있다고 바벨 파이낸스의 설립자인 플렉스 양이 로이터에 전했다. 최근 암호화 자산관리 플랫폼인 코보가 본사를 베이징에서 싱가포르로 이전하기도 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27일 오후 5시 57분 현재 대표적인 암호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은 개당 4만385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24시간 전과 비교하면 0.56%가량 올랐다.

 

kimhyun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