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닛케이, 해운주 강세 속 2% 상승...중국·홍콩은 헝다 여파로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7:03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4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일본 주가지수는 2%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도쿄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일본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2.1% 상승한 3만248.81포인트에 마감했다. 지난 7월12일 이후 두 달여 만에 최대 일간 상승폭이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는 2.3% 뛴 2090.75포인트에서 마쳤다.

전날 휴장한 일본 증시는 중국 부동산 대기업 헝다그룹의 부채 문제를 둘러싼 불안감 완화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통화정책 회의 결과에 대한 세계 증시의 긍정적 반응을 반영하며 상승권에서 머물렀다.

레오스캐피털웍스의 후쿠에 유야 트레이더는 "연준 회의와 헝다의 이자 지급 이후 주식시장의 안개가 걷힌 것 같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지난 22일 헝다는 기한이 23일인 위안화 표시 채권 이자(2억3200만위안)과 관련해 지급 의무를 이행한다고 발표했다. 같은 날 기한인 달러 표시 채권의 이자(8353만달러)는 지급하지 않았지만 관련 채권에는 30일의 유예가 있어 당일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지는 상황은 피할 수 있게 됐다.

해운과 금융 업종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토픽스의 해양운송 부문은 8% 급등한 가운데 가와사키기선이 11% 폭등했다. 닛폰유센과 미쓰이상사는 각각 8.1%, 6.7% 급등했다.

은행과 보험은 각각 3.3%, 3.4% 뛰었다.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이 4.2% 상승했고 다이이치생보험은 4.4% 올랐다. 간밤 미국 장기금리 지표인 국채 10년물 금리가 상승해 일본 금융 업계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왔다.

중국 주가지수는 하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8% 떨어진 3613.07포인트, CSI300은 0.1% 내린 4849.43포인트에서 하루를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1.1% 오른 1만7260.19포인트에서 마무리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4시52분 기준 1.7% 하락한 2만4100.75포인트에서 호가됐고 베트남 VN지수는 0.1% 내린 1351.17포인트를 나타냈다.

인도 주식시장은 강세다. 같은 시간 S&PBSE 센섹스는 0.4% 상승한 6만114.56포인트, 니프티50은 1만7853.10포인트를 기록했다.

센섹스는 이날 6만포인트를 넘어선 수준에서 개장가를 기록한 뒤 6만333.00포인트까지 상승했다가 상승폭을 축소했다. 센섹스가 6만선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