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국방부, 北 SLBM 평가절하에 "별도 언급할 내용 없다"

부승찬 대변인 정례브리핑 답변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11:54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11: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국방부는 23일 국방과학연구소가 지난 15일 잠수함 시험발사에 성공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 대해 북한이 '초보적 걸음마 단계'라고 평가절하한 것에 대해 "우리 군의 SLBM 관련 북한의 평가에 대한 입장에 별도로 언급할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종합적이고 중장기적인 계획에 따라서 현재와 미래의 군사적 위협에 대한 방위력을 꾸준히 증강해 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 [사진=국방부]

앞서 북한은 지난 2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장창하 국방과학원장 명의 글에서 "남조선이 공개하고 크게 광고한 미사일이 수중발사탄도미사일이라고 볼 때 초보적인 걸음마 단계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평가절하했다.

장 원장은 또 "남조선이 잠수함 무기체계 개발에 집착하고 있다는데 주의를 돌리며 그 속내를 주시해보고 있다"면서 "더욱 긴장해질 조선반도(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예고하게 하며 동시에 우리를 재각성시키고 우리가 할 바를 명백히 알게 해준다"고 주장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