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국방부 "종전선언 논의에 개방...북한과 외교 대화에 전념"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08:48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국방부가 한국전쟁 종식선언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 열려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 청사 '펜타곤'(Pentagon).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간)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 추진을 제안한 것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알다시피 미국은 북한과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다양한 사안에 대해 계속해서 북한과 관여를 모색하고 있으며, 우리는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는 것에 열려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목표는 항상 그래왔듯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종전선언이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해결책은 아니라고 보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우리는 종전선언 논의에 열려있다고 했지만 동시에 비핵화 달성을 위해 외교와 대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며 "우리는 이것이 복잡한 문제인 것을 알고 있고, 대화를 위해 우리 외교관들의 역할 지원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미국이 종전선언 추진에 반대하진 않으면서도 제재는 유지하되 대화와 외교를 통한 비핵화 달성이란 기존 대북 접근법을 재차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