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14호 태풍 '찬투' 16일 오후 제주 상륙…최대 300mm '물폭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4:0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가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16일부터 직접 영향권에 접어드는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4일 예보 수시브리핑에서 "제주도는 16일 오후~17일 오전, 전라권은 17일 오전~오후, 경상권은 16일 오전~오후에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경로. [사진=기상청] 2021.09.14 min72@newspim.com

태풍 간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 진달래밭과 서귀포에는 13일 오전 9시까지 각각 424㎜, 214.9㎜의 비가 내렸다.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100~200㎜, 전남권·경남 남해안 20~80㎜, 경남권·전북 남부·경북권 남부 10~40㎜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드는 16~17일에는 제주도 50~150㎜(많은 곳 300㎜ 이상), 전남 남해안·경상권 해안·지리산 부근 50~150㎜(많은 곳 25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시간당 최대강수량은 50~80mm 이상으로 단시간에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될 전망이다.

한상은 기상청 기상전문관은 "태풍이 상하이 동쪽 부근에서 16일 오전까지 정체할 것으로 예상되며, 오후부터는 동풍기류를 타고 동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17일 오전 제주도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이고, 17일 오후 남해상을 통과해 동해상쪽으로 진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최대 영향을 받는 기간은 17일로 예상하고 있지만, 이동속도에 따라 18일까지 지체될 가능성이 있다"며 "18일 오전에는 울릉도·독도 등 남동쪽 해상으로 진출하면서 태풍 영향에서 벗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14일 오전 9시 기준 태풍 찬투의 중심기압은 970hPa, 중심최대풍속은 초속 35m, 강풍 반경은 280km로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다.

다만 태풍의 이동경로는 여러 영향에 의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 한 전문관은 "고도별 고기압의 위치와 세력, 강도변화에 따라 태풍 이동 경로와 범위가 좌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