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를 독감처럼' 화이자·머크, 경구용 치료제 임상시험에 한창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6: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독감에 걸렸을시 타미플루를 복용하듯, 집에서 간편히 코로나19(COVID-19)를 치료할 순 없을까. 미국의 백신 개발사 화이자와 머크가 경구용 치료제 마지막 단계 임상시험에 한창이다.

각종 항생제와 이부프로펜. 2018.04.27 [사진=블룸버그]

화이자가 개발 중인 경구용 치료제 'PF-07321332'는 1140명의 코로나19 감염 성인을 대상으로 2.5상 임상시험에 착수했다고 지난주에 밝혔다.

이 약은 미입원·감염 중증 위험도가 낮은 성인을 대상으로 한 복용 약품인데, 체내 RNA 중합효소의 활동을 억제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증식하는 것을 막아주는 원리다. 

임상시험 대상자들은 치료제 알약과 함께 리토나비르(Ritonavir)라는 항레트로바이러스제를 같이 투여받게 되는데, 리토나비르는 체내에 치료 물질이 고농도로 오래 유지될 수 있게 도와준다. 

약물 투여군은 5일 동안 매 12시간 마다 약을 복용하게 된다. 향후 위약군과 비교해 체내 바이러스와 전파력 감소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화이자는 지난 7월 해당 약물을 갖고 중증 위험도가 높은 당뇨 등 기저질환자를 대상으로 별도의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이에 대한 초기 데이터는 올해 가을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화이자는 PF-07321332의 임상시험에 성공하면 올해 4분기에는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가장 빨리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구용 치료제는 머크와 리지백 바이오테라퓨틱스 공동 개발의 '몰누피라비르'(Molnupiravir)다. 

3차 임상시험이 한창인 몰누피라비르는 화이자 치료제와 달리 예방 성격이 짙은 약이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가족과 함께 생활했을 때의 감염과 입원·사망률을 낮출 수 있을지 시험 중이다. 

머크는 지난 6월에 이미 미국 정부와 12억달러(170만회분)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머크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에는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밖에 스위스 제약사 로슈와 아테아 파마의 경구용 치료제 'AT-527'은 2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AT-527 역시 화이자와 마찬가지로 RNA 중합효소 활동을 억제하는 원리의 치료제다. 

국내에서는 '위드 코로나'란 새로운 방역 도입 가능성이 커지면서 경구용 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현재 FDA의 긴급사용을 승인받은 코로나19 치료제는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가 전부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공존하기 위해서는 백신만으로 부족하고, 타미플루처럼 코로나19용 경구용 약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미국 밴더빌트대학 약학대의 감염병 전문가 윌리엄 셰프너 박사는 "단일항체치료제는 훨씬 비싸고 시간과 의료인력을 요구한다. 경구용 약이야 말로 누구나 간편히 집에서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완전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