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민주당 첫 대선 지역 경선서 이재명 '압승', 초반 구도는 '독주'

이재명 54.81%, 이낙연 27.41%…압도적 경쟁력 확인
이낙연 적통론·검증 전략 실패, 역전 동력 마련 '비상'

  • 기사입력 : 2021년09월04일 19: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4일 1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첫 지역 순회 경선이었던 대전·충남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반을 넘는 압도적 승리를 하면서 여당의 대선후보 선출 구도가 급격히 1강 체제로 집중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지사는 4일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발표된 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대전·충남 선거인단 투표 결과 최종 득표율 54.81%를 기록했다. 2위인 이낙연 전 대표가 27.41%였던 것을 고려하면 압승이다.

이 지사가 첫 지역 순회 경선에서 압도적 경쟁력을 확인했다는 것이 소득이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의 초반 구도는 이제 이 지사의 독주 속에 이 전 대표가 얼마나 추격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는 지로 정해졌다.

[대전=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4일 오후 대전 유성구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54.81% 득표로 1위를 기록 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9.04 leehs@newspim.com

이 지사의 경쟁력이 첫 투표에서 확인되면서 그동안 당내에서 입지를 정하지 못했던 세력들이 이 지사 지지로 쏠릴 수 있다. 설화 등 돌발 변수가 없다면 오는 10월 10일 서울 경선을 마지막으로 결선투표 없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될 가능성이 커졌다.

반면, 이 전 대표는 첫 경선인 대전·충남 경선에서 최대한 이 지사를 따라잡아 역전 가능성을 확인한 후 고향인 광주·전남 경선 등에서 역전을 이루겠다는 전략이 첫 장부터 어긋나게 됐다.

전략 투표를 하는 광주·전남의 특성을 고려할 때 이 전 대표가 향후 경선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경선 구도가 조기에 사실상 종료될 가능성도 있다. 또 이 전 대표 측이 그동안 노력했던 이 지사의 검증 공세가 힘을 잃었음이 입증되면서 새로운 전략도 수립해야 한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소 교수는 "이 전 대표가 추진했던 적통성과 검증 공세가 오히려 탄핵 당시 이 전 대표의 반대 여부로 역공을 당하면서 이후부터 역전을 위한 동력을 찾기 어려웠다"면서 "향후에는 이 전 대표가 잘하는 품격 있는 대통령 구도를 더 강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대전=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4일 오후 대전 유성구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 참석했다. 2021.09.04 leehs@newspim.com

3위인 정세균 전 총리도 고민이 크다. 정 전 총리는 대전·충남 경선에서 7.84%를 얻었다. 그간 여론조사에서 추 전 장관과 박 의원에도 뒤지는 결과도 있었음을 고려하면 선전이다. 그러나 이 지사는 물론이고 2위인 이 전 대표에도 크게 뒤지는 3위를 기록하면서 경선 유지의 동력을 확보하는 것에 고심해야 할 상황이 됐다.

추 전 장관은 그동안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에 이어 3위를 유지했지만, 첫 투표 결과는 정 전 총리에 밀려 4위를 기록했다. 주류인 친문세력에 이어 개혁세력의 지지를 어떻게 표로 모아낼지가 관건이다.

1%도 득표하지 못한 6위 김두관 의원도 고민이 깊기는 마찬가지다. 유일한 영남 기반 대선후보로 지역 분권을 강하게 주장했지만, 의미 있는 득표를 하지 못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전·충남 선거를 시작으로 5일에는 세종·충북, 12일에는 강원,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10월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9일 경기 지역 경선을 진행하고 10월 10일 서울 경선을 마지막으로 대선후보를 선출한다.

승기를 확정하려는 이 지사와 역전 동력을 찾으려는 이 전 대표 및 나머지 후보들이 어떤 경쟁을 벌일지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