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닛케이 1% 넘게 상승...3주 만에 2만8000선 회복

  •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6:55
  •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31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대부분 강세를 나타냈다. 일본 닛케이225평균주가지수는 1% 넘게 상승했다.

도쿄증권거래소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닛케이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1% 상승해 2만8089.54엔에서 마감했다. 닛케이지수가 종가 기준 2만8000엔을 회복한 것은 지난 12일 이후 약 3주 만이다. 도쿄증권거래소주가지수(TOPIX·토픽스)는 0.5% 오른 1960.70포인트에서 마쳤다.

닛케이지수는 오전 장 하락권에서 머물다 오후 장 반등에 성공했다. 이로써 지난달까지 11개월 연속 매월 마지막 거래일 때 하락했던 '징크스'를 깼다.

다이와증권의 하야시 켄타로 선임 전략가는 "반등은 뜻밖이었다"며 "투자자들이 기업 실적의 견조함을 확인하고 매수에 나섰다"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그는 이어 "이날 중국 주가지수와 미국 주가지수 선물의 강세도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9월29일)와 총선(10월 예상)을 앞둔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 등 당 집행부 인사를 교체할 것이라는 소식이 시세를 돌려세운 배경이 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관련 보도에서 인사 교체는 당내에서 니카이 간사장이 5년째 역임 중인 상황을 둘러싸고 불만이 나오는 가운데 현 정권의 침체하는 지지율을 부양하려는 목적이라고 전했다.

케이에셋의 히라노 켄이치 대표는 니혼게이자이에 "닛케이지수가 25일 이동평균선을 웃돌았는데 다음은 200일 이평선이나 75일 이평선 수준인 2만8200엔대를 시험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닛케이지수 종목 중 소프트뱅크그룹(SBG)와 패스트리테일링이 각각 0.5%, 2.1% 상승하는 등 대장주가 오른 가운데 반도체 관련주인 도쿄일렉트론도 1.4% 올랐다.

토피스 업종별 지수 중 해운(3.2% 상승)과 철강(2.5% 상승) 부문이 상승했다. 반면 항공운송(1.8% 하락)과 육상운송(1.5% 하락) 부문은 부진했다.

중국 주식시장은 혼조세를 나타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0.5% 상승한 3543.94포인트, CSI300은 0.2% 내린 4805.61포인트에서 각각 마감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0.5% 상승한 1만7490.29포인트에서 마무리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4시40분 기준 0.8% 상승한 2만5741.00포인트에 호가됐고 베트남 VN지수는 0.1% 오른 1329.24포인트를 나타냈다.

인도 주식시장은 강세다. 같은 시간 S&PBSE 센섹스와 니프티50은 각각 모두 0.6% 상승한 5만7201.21포인트, 1만740.05포인트를 기록했다.

앞서 센섹스와 니프티50은 5만7224.52포인트, 1만748.80포인트까지 상승하며 장중 신고가를 경신한 바 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