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38노스 "北 영변 핵시설서 냉각수 방출 위성에 포착"

  • 기사입력 : 2021년08월31일 10:59
  • 최종수정 : 2021년08월31일 10: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냉각수가 방출되는 장면이 위성 사진으로 포착됐다며, 핵시설을 재가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영변 핵 과학연구센터를 찍은 상업용 위성 사진이 5메가와트(MW) 원자로의 재가동 가능성의 추가 증거"라며 "이는 지난 25일부터 영변 핵연구센터에서 구룡강으로 이어진 새로운 수로에서의 냉각수 방출이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최근 보고와도 일관된다"고 밝혔다.

38노스는 냉각수 방출이 역사적으로 원자로 가동의 핵심 신호였다며, 이는 북한이 2018년 봄 이래 처음으로 영변 핵시설을 가동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다만, 과거 관측과 달리 이번에는 발전용 건물에서 증기가 포착되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아울러 북한은 지난 수 개월 동안 5MW 원자로와 실험용 경수원자로(ELWR)를 위한 댐 건설을 진행해왔는데, 이는 마무리 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ELWR이 가동을 시작했다는 명확한 징후는 없다"고 38노스는 알렸다. 

지난 25일 북한 영변핵시설에서 냉각수 방출된 정황이 포착된 위성 사진. [사진=38노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