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포항·경주·영덕·청도 호우주의보...경북권 24일까지 최고 300mm

  • 기사입력 : 2021년08월23일 20:32
  •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2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영덕·포항·경주=뉴스핌] 남효선 기자 = 23일 오후 6시 기준 태풍 '오마이스'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52km 해상에서 시속 45km로 우리나라 대구 방향을 향해 북북동진하면서 제주도와 경남, 경북권에는 시간당 20mm 내외의 비가 내리고 있다.

태풍 오마이스의 중심기압은 998hPa, 최대풍속 65km/h(18m/s)이다.

23일 오후 8시 현재 기상도[자료=윈디] 2021.08.23 nulcheon@newspim.com

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경북 청도, 경주, 포항, 영덕 일원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다고 발표했다.

영덕군은 기상청이 호우주의보를 발표하자 오후 6시30분 재난안전문자 등을 통해 폭우와 강풍에 대비할 것을 독려했다.

기상청은 태풍 '오마이스'가 계속 북상해 23일 밤에 제주도 부근을 지나 자정 무렵 여수 동북동쪽 약 20km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24일 오전 6시 포항 북북동쪽 약 90km 부근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관측했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태풍과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시간당 70mm가 넘는 매우 강한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경북권에는 24일까지 최고 300mm의 물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동해안권인 포항, 경주, 울릉도.독도에는 평균풍속 35∼60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내외의 강풍이 불겠다.

또 경북 대부분 지역에서도 바람이 32∼50km/h(9∼14m/s) 안팎으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됐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