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일진하이솔루스,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수소전기 선박' 개발키로

탄소배출 규제로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 전망
3분기 선사와 상세 협의…내년 중 운항될 듯

  • 기사입력 : 2021년08월18일 11:12
  • 최종수정 : 2021년08월18일 1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일진그룹의 친환경 수소연료저장 솔루션(수소연료탱크+모듈) 전문기업 일진하이솔루스는 현대글로벌서비스와 상용 수소전기추진 선박 공동개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일진하이솔루스는 수소연료공급시스템 개발과 선급 인증을,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수소연료전지 기반 전기추진시스템 개발과 수소연료공급시스템 선급 인증에 기술을 지원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한 시스템을 국내 관공선과 연안선 등 국내 중소형 선박에 적용하고 글로벌 선사와 중대형 선박까지 점진적으로 공급 확대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사진 제공 = 일진하이솔루스] = 일진하이솔루스와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수소전기추진 선박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안홍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왼쪽)와 박후식 현대글로벌서비스 디지털제어사업부문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조선업계는 자동차 업계에 이어 지구 온난화로 인한 탄소배출 규제 강화로 향후 친환경 선박 신조와 개조 사업으로의 전환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관공선 신규 구매를 친환경 선박으로 제한하고 연안선 대상 친환경 선박 구매 지원금을 제공하는 친환경선박법을 공표한 바 있다. UN산하 국제해사기구(IMO)에서도 2030년까지 선박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40% 감축시키는 규제를 발표했다.

안홍상 일진하이솔루스 대표는 "올 3분기 선사와 상세 협의가 마무리되면 내년 중 당사의 수소공급시스템이 설치된 선박이 운항하게 된다"며 "전기추진 시스템분야 국내 유일의 토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글로벌서비스와 협력으로 높은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