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T, AI기반 차세대 클라우드 관리플랫폼 출시

AI가 최적의 비용절감 방안 탐색
AWS·MS애저·GCP·NBP 등 관리 가능

  • 기사입력 : 2021년08월17일 14:25
  • 최종수정 : 2021년08월17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 기반 차세대 클라우드 관리플랫폼 '클라우드 레이다(Cloud Radar)'를 17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T는 AI 기반의 차세대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클라우드 레이다(Cloud Radar)'를 17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SKT] 2021.08.17 nanana@newspim.com

'클라우드 레이다'는 SKT의 AI기술을 적용해 최적화된 클라우드 비용 관리가 가능한 미래형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CMP)이다. '클라우드 레이다'는 고객의 클라우드 사용 내역을 학습해 클라우드 사용 비용 예측, 오류 발생 가능성 사전 탐지 및 원인 파악을 통해 최적의 자원 활용 방안을 찾아 고객의 클라우드 비용 절감을 돕는다.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기업은 많게는 매년 수억 원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음에도 복잡한 상품 구조 및 비용 산정 체계로 인해 비용 적정 여부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클라우드 레이다'를 활용하면 클라우드 이용에 대한 정확한 비용 분석은 물론, 최적의 리소스 활용 방안을 제시 받아 불필요한 비용을 줄일 수 있다.

'클라우드 레이다'는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도 통합적인 관리 기능을 제공한다. ▲MEC(Mobile Edge Computing) ▲클라우드 네트워크 ▲클라우드 보안 등 SKT 클라우드 서비스 전반에 대해 종합적 관리도 가능하다.

이 밖에 SKT 클라우드 구독 서비스를 이용 중인 기업은 '클라우드 레이다'에서 클라우드 계약내용, 사용내역, 청구정보, AI기반 맞춤분석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멀티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인 베스핀글로벌의 옵스나우(OpsNow)와 연동해 더 정밀한 퍼블릭 클라우드 자산, 비용, 정책 등을 관리할 수도 있다.

'클라우드 레이다'는 현재 아마존 AWS, MS 애저 등을 관리할 수 있으며, 연말까지 구글 GCP, 네이버 NBP, 카카오 엔터프라이즈로 관리 가능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SKT는 클라우드 이용 고객이 각 클라우드 제공 회사별 전환 비용 등을 미리 비교해 볼 수 있는 비용 시뮬레이션 서비스를 베스핀글로벌과 공동 개발해 오는 12월 오픈할 예정이다.

이강원 SKT 클라우드 기술담당은 "AI기반 차세대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클라우드 레이다' 출시를 통해 SKT 클라우드 구독 고객에게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의 실질적인 비용 절감까지 도울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인 서비스 개발로 통신부터 클라우드 네트워크, 보안 서비스까지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통합 클라우드 사업자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