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10월21일 발사…우주위원회 승인

이달 말 종합시험 후 발사…독자기술 시험대
1·2회 발사 후 추가 4회 통해 해외 신뢰 확보

  • 기사입력 : 2021년08월12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8월12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독자 기술로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로 투입할 수 있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 승인을 얻었다. 1차 발사 예정일은 10월 21일이다. 누리호 발사 이후 우리나라의 우주산업이 우주 강대국과의 다양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제20회 국가 우주위원회를 열고 한국형발사체 발사허가 심사 결과와 한국형발사체 개발점검 진행경과 및 발사 준비상황 등 2개의 안건을 논의했다.

◆ 한국 우주개발의 한 획...독자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 발사

이날 우주위원회는 한국연구재단 주관으로 17명의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발사허가 심사위원회'를 통해 우주개발진흥법에 따라 한국형발사체의 사용 목적 및 발사체 등의 안전 관리, 우주사고의 발생에 대비한 재정부담 능력 등에 대해 심사한 결과, 발사허가가 적합하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를 기반으로 누리호의 발사허가를 확정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1일 오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대에서 기립해 있다. 2021.06.01 kh10890@newspim.com

이번 발사는 위성모사체와 성능검증위성을 700km 태양동기궤도에 투입하는 2회의 비행시험을 통해 한국형 발사체의 성능을 확인하는 차원이다. 1차 발사에서는 1.5톤 위성모사체를 싣고 2차 발사에는 1.3톤 위성모사체와 0.2톤 성능검증위성이 탑재된다.

한국형발사체의 발사 사고에 대한 제3자 피해보상을 위해 최대 2000억원까지 보상이 가능한 책임 보험도 가입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신청한 발사예정일은 1차 10월 21일(발사예비기간 10월 22~28일), 2차 2022년 5월 19일(발사예비기간 2022년 5월 20~26일)이다.

이달 말께 발사체의 각 단을 연결한 뒤, 산화제를 투입하는 등 건전성 확인을 위한 발사 전 비연소 종합시험(WDR)만 무사 통과하면 발사 준비는 마무리된다. 현재까지는 발사 일정을 변경할 만한 특이사항은 나타나지 않은 상태다.

이날 국가 우주위원회는 그동안 전담평가단에서 수행한 한국형발사체 개발에 대한 점검결과와 발사 준비 현황을 보고받고 개발이 이상없이 수행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한국형발사체 각 단과 발사대 간의 인증시험도 성공적으로 완료돼 오는 10월 발사를 위한 준비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혜숙 과기부 장관은 "2010년부터 오랜 기간 맡은 연구자들과 산업체 관계자들이 개발해 온 우리나라 독자적인 우주발사체가 바로 누리호"라며 "오는 10월 누리호 발사는 국내 우주개발의 한 획을 긋는 순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업용 발사 시대까지는 갈 길 멀어...발사체 데이터 축적 관건

누리호의 1차 발사를 성공한다고 해서 당장 우리나라의 우주개발 산업이 도약한다고 보는 것은 여전히 시기상조로 평가된다.

1차 발사 때에는 지구를 중심으로 한 궤도에 실용위성을 띄울 수 있는 능력만을 테스트하는 차원으로 봐야 하기 때문이다. 탑재되는 위성모사체의 경우, 실제 위성의 기능을 하지 않는 모양만 비슷한 위성이다.

누리호가 충분히 실용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킬 수 있는 지 성능을 시험한 뒤 내년에 성능검증 위성을 통해 실용화 가능성을 최종적으로 검증할 예정이다. 이 과정이 충분히 진행되면, 다양한 위성을 누리호에 실어 지구 궤도 상에 올려놓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창원=뉴스핌]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이 2일 오전 경상남도 창원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사업장을 방문해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로부터 누리호 1단부의 75톤급 엔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 2021.06.02 photo@newspim.com

다만 버진 갤럭틱, 블루오리진, 스페이스X 등 해외 우주기업과 같이 상업화에 성공할 수 있는 국내 기업이 나오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10월 누리호 발사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를 시험하는 만큼 실질적인 우주산업에 첫발을 떼는 수준이다. 

이렇다보니 거창한 기대보다는 발사 기술에 대한 데이터를 충분히 축적하는 데 역량을 모아야 한다는 조언도 이어진다. 누리호 발사 자체를 성공과 실패로 나눠 관심을 집중시키기보다는 우주기술을 도약시키기 위한 과정으로 삼아야 한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최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추가적인 누리호 4기 반복 발사를 위한 6000억원 규모의 예산을 확보하기도 했다. 

황성훈 과기부 우주기술과장은 "지난 6월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따라 추가로 누리호 4기를 발사할 수 있게 됐는데, 이는 향후 상업화 등을 하기 위해서는 외국 위성업체 등의 신뢰를 얻는 과정이라고 봐야 한다"며 "8월 진행되는 종합시험이 특이사항 없이 진행된다면 9월 발사관리위원회가 발사일정을 최종적으로 결정해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