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2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수주 1조 돌파

지난 7일 안산 팔곡일동1구역 재건축 수주, 올해 누적 수주 1조 돌파
올해 '의정부 장암5구역 재개발' 시작으로 총 6건 따내

  • 기사입력 : 2021년08월08일 15:11
  • 최종수정 : 2021년08월08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재건축, 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수주액 1조원을 돌파했다.

8일 현대엔지니어링에 따르면 지난 7일 열린 '안산 팔곡일동1구역 재건축 정비사업' 조합원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실적은 1조183억원으로 누적 1조원을 넘어섰다.

안산 팔곡일동1구역 재건축정비사업 투시도<자료=현대엔지니어링>

안산 팔곡일동1구역은 경기 안산시 상록구 팔곡일동 264의 5일대에 지하 3층~지상 29층 아파트 661가구와 부대복리시설,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약 1418억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중도금 납부 시점을 입주 시기로 늦추고 이주비 이자를 지원하는 등 조합원을 위한 조건을 제시해 수주에 성공했다.

2016년 본격적으로 도시정비사업 시장에 진출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1조4166억원을 수주해 처음으로 연간 1조원 시대를 열었다. 

올해는 1월 '의정부 장암5구역 재개발', 3월 '광명 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 '대전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 5월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 6월 '수원 영통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리모델링'에 이어 안산 팔곡일동1구역 재건축까지 총 6건을 따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시공사 선정을 앞둔 사업지에서 조합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사업 제안으로 수주 결실을 보겠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