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한미연합훈련 연기설에…野 "국방부, 연기할 기류 감지된다"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11:11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11:11

성일종 "굴종으로 평화 구걸하면 안돼"
신원식 "10일도 안남아...훈련 일정 정해져야"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최근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촉구하는 담화를 낸 후 문재인 정부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연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우리 군 당국의 공식 입장을 기다리면서도 "한미연합훈련은 북한의 핵에 대응하는 훈련이자 한미동맹을 더욱 견고하게 만드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leehs@newspim.com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방부는 (한미연합훈련이) 한국과 미군이 협의할 사안이라고 하고 있는데 (기류가) 심상치 않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한미연합훈련이 10일도 남지 않았는데, 지금 훈련 스케줄이 다 정해져 있어야 한다"며 "(한미연합훈련을) 한다고 이야기는 하지만, 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육군 중장 출신으로 수도방위사령관,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합참 차장을 역임하고 예편한 바 있다.

국방위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도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방부는) 청와대가 하라는대로 한다"며 "언제 자기 의견을 내본 적 있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한미연합훈련 연기설에 대해 "(한미연합훈련은) 방어적 훈련이다. 우리가 북한에 핵을 개발하지 말라고 하면 안하나"라며 "핵에 대응하는 것이 이런 (군사) 훈련이고, 한미동맹이다. 일방적인 굴종으로 평화를 구걸하는 것은 오래 갈수가 없으며, 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3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남 전략을 총괄하는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북한이 근본 문제로 규정한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선결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라며 "연합훈련을 중단할 경우 남북관계에 상응 조치를 할 의향을 표출한 것"이라고 전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정보위에서 "과거 6·15 정상 회담 접촉때부터 20여년간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를,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해왔다"며 "한미 연합훈련 중요성을 이해하지만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한미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성일종 의원. 2021.07.13 leehs@newspim.com

이에 하태경 국민의힘 간사는 "국정원은 정보 부서이지, 정책 부서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안보를 책임지는 국정원이 사실상 김여정의 하명기관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박지원 국정원장이 강조해왔듯 정보에만 충실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고 싶고,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을 철회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연합훈련 연기설이 흘러나오자 국민의힘 국방위는 지난 3일 성명서를 통해 강하게 반대했다.

국방위는 "훈련은 군의 존재이유다. 적 수장의 여동생이 하지 말라고 해서 예정된 훈련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것은 적에 대한 항복선언이나 다름없다"며 "북한의 평화의지가 확인된 것도 아닌데 우리의 혈맹인 미국과의 방어적 훈련을 김여정의 하명 한 마디에 연기하거나 취소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일갈했다.

taehun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