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뉴욕 "식당·공연장 등 들어가려면 백신접종 증명해야"..美 최초 '백신 패스' 도입

  •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02:10
  •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0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에서 델타 변이 유행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가 실내 영업장 출입시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도록 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6일부터 뉴욕시의 식당이나 술집, 공연장, 헬스장 등에 들어가려면 백신 접종을 증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를 통해 관련 시설에 근무하는 종업원은 물론 이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백신 접종도 의무화한 셈이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이제 사람들이 백신이 좋고 완전하며 건강한 삶을 위해 그야말로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할 때"라면서 "모두가 이런 생각에 동의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이해한다. 그러나 이번 조치는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는 행동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백신 접종 의무화가 뉴욕시의 접종률을 한층 높여줄 것이라면서 "이것은 사람들을 보호하고 우리의 회복을 위한 열쇠"라고 덧붙였다. 현재 뉴욕시의 경우 성인 66%가 완전 접종을 마친 상태다. 

이에따라 뉴욕시 식당, 술집, 공연장, 헬스장 등에 들어가려면 백신 접종서 또는 이를  증명하는 패스를 제시해야한다. 뉴욕시는 위해  '키 투 뉴욕패스(Key to New York Pass)'라는 앱을 통해 패스를 만들도록 할 방침이다. 

신문은 미국에서 처음으로 실내 업소 이용자들에게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키로 한 것은 뉴욕시가 처음이라면서 이는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는 '백신 패스'와 유사하다고 소개했다. 

뉴욕 맨해튼의 식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