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IPO] 엠로, 공모가 희망밴드 상단 2만2600원 확정…경쟁률 685대 1

4~5일 일반 청약 진행...한국투자증권 주관

  • 기사입력 : 2021년08월03일 16:51
  • 최종수정 : 2021년08월03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공급망관리(SCM) SW 솔루션 기업인 엠로는 최종 공모가를 희망밴드 상단인 2만2600원에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엠로는 지난달 29~30일 이틀에 걸쳐 총 공모주식수의 75%인 76만2078주에 대해 수요예측을 실시했다. 이번 수요예측에는 총 783개의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68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로고=엠로]

참여 기관 중 90.55%(미제시 1.92% 포함)가 엠로에 대한 높은 평가를 바탕으로 공모가 희망밴드 상단 이상으로 가격을 제시하며 공모가는 2만2600원으로 확정됐다. 총 공모 금액은 약 230억원으로 예상된다.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신규 솔루션 및 서비스 개발, 마케팅 비용, 부채 비율 개선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엠로는 자동차, 전자, 철강, 화학, 유통, 의료, 금융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280여개 기업에 1000건 이상의 구매 SCM 솔루션을 공급해 왔다. 삼성, 현대차, LG, SK, 포스코, 한화 그룹 등 글로벌 대기업들과 한국전력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도로공사 등 공기업들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엠로의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35% 증가한 448억원, 영업이익은 600% 성장한 64억5900만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493% 증가한 37억5900만원을 기록했다. 

송재민 엠로 대표이사는 "엠로의 경쟁력과 성장성을 높게 평가해 수요예측에 참여해 주신 국내외 모든 기관투자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일반 공모청약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일반 공모청약은 오는 4~5일 진행될 예정이며 총 공모주식 중 25%에 해당하는 25만4026주를 배정한다.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