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강심장' 안산, 슛오프서 연속 10점 명중... 이유있는 양궁 사상 첫 3관왕

  • 기사입력 : 2021년07월30일 17:34
  • 최종수정 : 2021년07월30일 1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양궁 여자 국가대표 안산(20·광주여대)이 2차례의 슛오프에서 연속으로 10점을 명중시켜,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등극했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 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와 세트 점수 5대5(28-28, 30-29, 27-28, 27-29, 29-27)에서 슛오프 접전 승부를 벌인 끝에 6대5로 이겼다.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결승전에서 안산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옐레나 오시포바를 상대로 5대5(28-28, 30-29, 27-28, 27-29, 29-27)에서 슛오프 접전 승부를 벌인 끝에 6-5로 승리했다. 사진은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안산. [도쿄 로이터=뉴스핌] 2021.07.30. parksj@newspim.com

이날 올림픽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한 안산은 쉽지 않은 경기들을 거쳤다. 16강전에서 일본의 하야카와 렌, 8강전에서 인도의 디피카 쿠마리를 차례로 꺾었다.

특히 결승 길목에서는 미국의 맥켄지 브라운과의 피 말리는 승부가 이어졌다. 안산은 10·9·9점을 쏘며 28대29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세발 모두 10점을 쏘면서 30대28로 안산이 이겼다. 3세트에서도 안산은 '퍼펙트 텐'으로 승리했다. 하지만 4세트에선 브라운이 3번 모두 10점에 꽂으면서 27대30으로 세트 점수를 내줬다.

마지막 5세트를 28대28로 비겨 슛오프에 돌입했다. 슛오프에서 브라운은 9점을 쏜 반면 안산이 10점을 쏴 대망의 결승에 올랐다.

앞서 안산은 24일 혼성 단체전에서 김제덕(17, 경북일고)과 함께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이튿날인 25일 여자 단체전에서도 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며 이틀 만에 2관왕에 성공했다.

세계 양궁사에 이름을 올릴 역대 첫 3관왕이라는 점에서 안산의 이번 금메달은 더 뜻깊다. 그간 양궁은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가 배정돼 있어 남녀 개인전 단체전으로 시상대 맨 위를 다퉜다.

이번 대회부터는 남녀 궁사 1명씩 짝을 이뤄 겨루는 혼성전이 신설됐다. 대표 팀 막내 라인을 앞세운 한국이 초대 챔피언에 이름을 올렸다.

안산과 혼성전 금메달을 합작한 김제덕은 개인전 32강에서 지난 27일 탈락했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