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깜짝 실적' 한화시스템, 방산·ICT 확고한 성장세...항공우주사업 '확대'

2Q 영업익 314억 전년비 72.5%↑·매출 4859억 50.4%↑
"방산·ICT, 2분기 수주잔고 총 4조...하반기 추가 수주 예상"
우주산업 투자 자신감..."하반기 신사업 관련 투자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30일 13:13
  • 최종수정 : 2021년07월30일 13: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시스템이 올해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며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됐다. 방산부문이 굵직한 대형사업으로 매출 증가를 견인했고 ICT(정보통신기술)부문도 신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여기에 한화그룹이 '뉴 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미래 먹거리로 점 찍고 추진중인 항공·우주 신사업 관련 도심항공모빌리티(UAM)과 위성통신 사업의 본격 확대를 예고했다.

◆ 2분기 시장 전망치 크게 뛰어넘어...방산부문 '효자'

30일 한화시스템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3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5%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은 4859억원으로 50.4% 늘었고 순이익은 220억원으로 69.2% 증가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도 크게 뛰어넘었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는 2분기 컨센서스로 매출 영업익 212억원, 3916억원, 순이익 130억원을 전망했다. 

특히 이번 실적에는 일회성 비용으로 유상증자 비용 75억원을 반영하고도 314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한화시스템은 실적 발표 이후 컨퍼런스에서 이에 대해 "사업부에서 발생한 영업이익이 워낙 잘 나왔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시스템 2분기 실적 [사진=한화시스템] 2021.07.30 yunyun@newspim.com

이번 호실적은 방산 부문의 대형사업을 통한 매출 증가가 견인했다.

방공 C2A(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 전력화를 위한 2차 양산 및 TICN(전술정보통신체계) 3차 양산 사업, IFF(피아식별장비) 모드 5 성능개량과 장거리 지대공미사일(L-SAM)용 다기능레이다(MFR) 개발 사업, JTDLS(한국형 합동전술데이터링크체계) 완성형 체계 개발 등에서 매출이 증가했다.

ICT 부문은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시스템 및 코스콤펀드서비스 차세대 시스템 구축사업 수주를 바탕으로, 차세대 보험코어 시스템·차세대 ERP(전사적자원관리) 사업을 하반기 중점 추진하고 있다.

기존 구축한 중앙대학교 AI 기반 학습자 맞춤형 서비스도 고도화를 추진하며 AI 기반 사업 또한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상반기 방산·ICT 사업이 견조한 상승세를 보였다"며 "방산사업은 매출 기준으로 큰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2분기 기준 수주잔고 총 4조...방산 3.7조, ICT 3000억

하반기 매출과 수주도 청신호가 켜졌다. 이에 따라 실적 호조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가능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한화시스템은 "2분기 기준 수주 잔고는 총 4조원으로 방산이 3조7000억원, ICT가 3000억원"이라며 "3·4분기에는 2조원의 매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대규모 양산사업의 수주가 늘어날 것"이라며 "내년 수준은 이보다 더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방산 부문에서 올해 하반기 3800억원 규모의 군 위성통신 양산사업 수의계약과 4500억 규모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4차 사업 수주 등이 예정돼 있다.

ICT 부문은 외국 보험사 등에서 구축중인 보험 차세대플랫폼과 그룹내에서 올해부터 진행되고 있는 차세대 ERP(전사자원관리 시스템) 사업 관련 수주 등이 기대된다.

◆ "신사업 투자 확대해도 하반기 이익 규모 줄지 않을 것"

실적이 본격적인 성장세에 접어들면서 신사업 투자에도 자신감이 붙었다. 우주개발을 민간이 주도하는 '뉴스페이스' 시대를 맞아 UAM와 위성통신 사업 등 항공·우주 신사업을 발 벗고 나섰다.

한화그룹은 올해 3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팀장을 맡은 우주사업 전담조직(TF) '스페이스 허브'를 발족했다. 한화시스템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한화와 쎄트렉아이와 함께 주축이돼 참여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한화시스템과 오버에어(Overair)가 공동개발하고 있는 에어모빌리티 '버터플라이' 2021.03.31 zunii@newspim.com [사진=한화시스템, 미래에셋대우]

한화시스템은 2019년 7월에는 국내 처음으로 UAM 시장에 진출해 시장 선점을 위한 속도전을 펼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 UAM 사업에 뛰어든 기업은 현대자동차, 대한항공이 있다.

미국 오버에어(Overair)와 공동개발중인 에어택시 기체 '버터플라이'는 오는 2024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카이스트와 협업을 통한 저궤도 위성 핵심 기술인 ISL(위성 간 통신 기술) 등을 획득하려고 노력중으로 관련 투자들이 예정돼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신사업 관련 부분의 투자를 확대할 계획으로 이를 감안하면 하반기 이익 규모는 전년과 비교해 상승 기조가 다소 제한적이라고 보는 게 맞다"며 "다만 전년 보다 이익 규모가 감소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