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문 대통령에게 망언' 소마 일본 공사 수사 착수

  • 기사입력 : 2021년07월28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8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경찰이 문재인 대통령 외교를 성적인 행위에 비유해 물의를 일으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수사한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한 시민단체가 소마 공사를 모욕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다만 경찰이 소마 공사를 조사한다고 해도 형사 처분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소마 공사는 '외교 관계에 관한 비엔나 협약'에 따라 외교사절에 해당돼 면책특권이 부여되기 때문이다.

경찰은 우선 고발인 조사를 실시한 뒤 소마 공사의 면책특권 포기 여부도 파악할 계획이다.

앞서 소마 공사는 모 언론사 기자와의 면담에서 문 대통령의 외교를 '자위행위(마스터베이션)'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빚었다. 외교부는 지난 18일 주한 일본공사를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논란이 일자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대화 중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것은 사실이지만 결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또 "소마 공사가 간담 상대인 기자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13일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와 관련해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2021.07.13 yooksa@newspim.com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