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中 "미국이 우리를 '가상의 적' 여겨 관계 교착"

  • 기사입력 : 2021년07월26일 15:1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26일 미국과 4개월 만에 고위급 대화에 나선 중국이 관계 교착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공세에 나섰다.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2014.02.13 [사진=로이터 뉴스핌]

CNBC방송이 중국 외교부 영문 배포자료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셰펑(謝鋒)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이날 중국 베이징 외곽 도시 톈진(天津)에서 진행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의 회담에서 "양국 관계는 교착 상태에 빠졌고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했다. 이는 근본적으로 미국인들이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삼았기 때문"이라고 발언했다. 

외교부 배포자료에는 중국이 그러나 미국과 여전히 협력하길 바라고 있다며 "미국이 매우 잘못된 사고방식과 위험한 정책을 바꿀 것을 촉구한다"고 적시됐다.

미 국무부 2인자 셔먼 부장관은 지난 18일 일본 방문을 시작으로 한국, 몽골을 방문 후 25일 중국 톈진(天津)에 도착했다. 그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래 중국을 방문하는 가장 높은 정부 관리이기도 하다.

미중 고위급 회담은 지난 3월 미 알래스카 '2+2' 회담 이래 처음이다. 당시 미국 측에서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나왔고, 중국 측에서는 양제츠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과 왕이 부장이 회담장을 찾았다. 

양국은 코로나19(COVID-19) 기원조사부터 홍콩·신장(新彊)위구르자치구·대만 등 여러 문제로 갈등을 빚어왔다.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지난 24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회담이 세부적인 문제 논의를 위한 자리가 아니라, 양국 간 대화의 통로를 유지하려는 것에 초점을 뒀다고 귀띔했다. 

셔먼 부장관은 셰 부부장과 회담 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만날 예정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