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中, 美 셔먼 방문 앞두고 윌버 로스 등 제재.. "홍콩 제재에 보복"

  • 기사입력 : 2021년07월24일 05:4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0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중국 정부가 23일(현지시간) 미국이 취한 홍콩 관련 제재에 대한 보복 명분으로 윌버 로스 전 상무장관 등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이같은 조치는 오는 25일 예정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의 중국 방문을 이틀 앞두고 전격적으로 취해졌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미국의 홍콩 관련 인사 제재에 상응한 보복으로 로스 전 장관 등을 반외국제재법에 따라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반외국제재법은 중국이 외국정부의 제재에 반격하기 위해 지난 6월 도입했으며, 이번이 처음으로 적용된 사례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 정부가 홍콩 기업 경보등을 만들어 홍콩의 기업 환경을 훼손하고 관련 중국 당국자들을 부당하게 제재했다며 이에 상응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제재 대상은 도널드 트럼프 전 정부의 상무장관이던 윌버 로스를 포함해 대중국 의회-행정부 위원회, 미중 경제및 안보 검토 위원회를 비롯해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 홍콩민주주의위원회(HKDC) 관계자들이 포함됐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이같은 조치는 중국 정부가 개인과 기업, 시민사회 등을 어떻게 처벌하는지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우리는 이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16일 신장 지역에 이어 홍콩에서 활동하는 미국 기업들에게도 사업 위헙성을 경고하는 경보를 발령했다. 이와 함께 홍콩 민주화와 인권 탄압에 연루된 중국 관리 7명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 

윌버 로스 전 미국 상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