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도쿄올림픽] 유도 김원진, 8강 좌절…패자부활전서 동메달 도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4일 14:39
  • 최종수정 : 2021년07월24일 1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김원진(29·안산시청)이 8강의 벽을 넘지 못하고 패자부활전을 통해 동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김원진은 24일 일본 도쿄 무도관 유도매트1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80kg급 8강전에서 옐도스 스메도프(카자흐스탄)에게 한판승을 허용,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는 오후에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패자부활전을 노린다.

24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남자 60kg급 8강전에 출전한 한국의 김원진(29·안산시청)이 카자흐스탄의 옐도스 스메토프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이날 김원진은 결국 8강의 벽을 넘지 못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2021.07.24. parksj@newspim.com

16강전 에릭 타카바타케(브라질)와 경기에서 너무 많은 힘을 쏟았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골든스코어(연장전)에 들어갔고, 연장 3분 41초 만에 밭다리후리기로 김원진이 승리를 거뒀지만, 총 7분 41초 동안 경기를 치르면서 체력이 많이 소모됐다.

곧바로 이어진 8강전에서 경기력이 급격히 저하된 모습을 보였다. 경기 개시 1분 53초 만에 절반을 허용해 흐름을 넘겨준 김원진은 이어 스메도프에게 또 다시 절반을 내줘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아직 김원진에겐 동메달을 얻을 수 있는 찬스가 남아있다. 패자부활전으로 향한 김원진은 8강전 패자와의 맞대결에서 이기면 동메달 결정전으로 갈 수 있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