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도쿄올림픽] 태극전사 '순조로운 출발'… 태권도·양궁, 8강행

  • 기사입력 : 2021년07월24일 14:24
  • 최종수정 : 2021년07월24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양궁과 태권도 선수들이 순항하며 금메달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김제덕(17·경북일고),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8강에 올라 금메달을 눈앞에 두고 있다.

김제덕(17·경북일고), 안산(20·광주여대)이 2020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에서 8강에 올라 금메달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한국의 김제덕. [도쿄 로이터=뉴스핌] 2021.07.24. parksj@newspim.com

김제덕-안산 조는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벌어진 올림픽 양궁 혼성단체전 16강에서 방글라데시의 디야 시디크-루만 샤나 조를 세트 점수 6대0(38-30 35-33 39-38)으로 승리했다.

종주국을 대표하는 태권 전사 심재영(26·춘천시청)과 장준(21·한국체대)도 생애 첫 올림픽을 순조롭게 시작했다.

심재영은 24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첫날 여자 49㎏급 16강전에서 우마이마 엘 부슈티(모로코)를 19대10으로 눌렀다.

심재영은 대만의 쑤보야에 10대9로 역전승한 일본의 야마다 미유와 8강에서 만났다. 야마다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다. 하지만 큰 키의 야마다 미유에 7대16으로 졌다.

양궁과 태권도는 한국 도쿄올림픽 대표팀의 '주력' 종목들이다. 무예에 강한 우리 민족의 장점을 살려 이들 종목은 오랫동안 세계 정상을 유지해왔다.

양궁은 1984년 첫 금메달 이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23개의 금메달을 얻었다. 정부 수립 이후 한국의 올림픽 금메달 90개 중 무려 25.5%가 양궁에서 나왔다. 태권도도 종주국답게 2000년 정식 종목 채택 뒤 12명의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했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