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경제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생활방역위,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연장 의견 제시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2:00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2:00

늦어도 25일 발표…주말까지 모니터링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이번 주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대한 발표를 앞둔 가운데 생활방역위원회가 '4단계 연장'에 무게를 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코로나19대응 백브리핑에서 "생활방역위원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며 "전반적으로 현행 거리두기를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밝혔다. 

지역별 거리두기 현황 [자료=보건복지부] 2021.07.22 dragon@newspim.com

이어 "비수도권은 확진자 증가 양상이 분명히 보이는 상황"이라면서도 "수도권은 상당히 미묘한 상태로 유행이 감소인지 정체 상태인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지난 21일 감염병 전문가와 시만사회단체 관계자이 참여한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방위와 4단계 조정 여부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중수본은 늦어도 4단계 조치 종료시점인 오는 25일까지는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전국적 확산세를 감안해 비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적인 3단계 상향의 필요성에 대해선 지자체 편차가 크기 때문에 어렵다는 입장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최근 비수도권에 대한 일괄적 3단계 적용이 이야기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토는 하고 있지만 지역별 편차가 크기 때문에 상당히 고민이 되는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구10만명당 확진자를 지표로 삼고 있는 상황에서 전남·전북·경북 등 지역들은 인구 10만명당 0.6~0.7명 정도로 1단계 아래 기준으로 속하고 강원·제주는 2.7명, 2.4명, 대전 4.3 등 상당히 큰 지표도 나오고 있어서 편차가 굉장히 크다"고 강조했다.

[문경=뉴스핌] 이민 기자 =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고있다. 2021.07.21 lm8008@newspim.com

drag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