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7·3 집회 강행한 민주노총 부위원장 소환조사

참석자 23명 줄줄이 입건, 양경수 위원장 경찰 출석 불응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09:1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경찰이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집행을 강행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관계자에 대해 첫 소환조사를 벌였다.

21일 서울경찰청 7·3 불법시위 특별조사본부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민주노총 부위원장 A씨를 불러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감염병예방법 위반, 교통방해 혐의 등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에 출석해 2시간 30분 가량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국노동자대회 참가자 25명을 내사 중이며 이 중 23명을 입건한 상태다. 이들은 당초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8000여명 규모의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집회 금지를 통보한 경찰 등에 막혀 장소를 서울 종로3가역 일대로 바꿔 집회를 강행했다.

노조원들은 종로 거리를 일부 점유하고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 철폐' 등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경찰이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집회가 열리자 일대 교통은 큰 혼잡을 겪었다. 집회는 경찰과 큰 충돌 없이 마무리 됐으나, 노조원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민주노총이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3가 인근에서 전국노동자대회 집회를 열고 있다. 2021.07.03 leehs@newspim.com

이와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편성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또 집회를 주최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과 김효규 금속노조 위원장 등 일부 집회 참가자를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집회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김 위원장의 휴대전화는 변호인 등 입회하에 디지털포렌식 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입건자들과 소환조사 일정도 조율중이다. 하지만 양 위원장은 지금까지 3차례 경찰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입건자들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출석조사 예정"이라며 "감염병이 확산되는 중대한 시기에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