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김홍빈 대장 실종소식에 "황망하다...무사귀환 기다리겠다"

전날 김홍빈 대장 히말라야 14좌 완등 축하 메시지 보낸 후 사고 발생
"일부 사망 추정 보도 있지만 정부 불분명...희망 버리지 않고 있다"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1:48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1: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히말라야 14봉우리를 완등한 후 하산하다 실종된 김홍빈 대장의 무사귀환을 기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참으로 황망하다"며 "어제 저녁, 김홍빈 대장의 히말라야 14봉우리 완등 축하 메시지를 올렸었는데, 하산길에 실종되어 현재 김 대장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 SNS 메시지 2021.07.20 nevermind@newspim.com

문 대통령은 "등정 성공 후 하산 중에 연락이 두절됐다는 소식에 가슴을 졸이다, 구조됐다는 반가운 소식을 듣고 기쁜 나머지 글을 올렸는데 다시 사고가 발생한 것 같다"며 "외교부의 요청으로 오늘 파키스탄의 구조 헬기가 현장으로 출발할 예정이고, 또 중국 대사관에서도 구조활동에 필요한 가용자원을 동원하고 있다"고 현재의 상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부 사망 추정보도가 있었지만, 아직 정보가 분명하지 않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며 "마지막까지 희망을 갖고, 간절한 마음으로 김 대장의 구조와 무사귀환 소식을 국민들과 함께 기다리겠다. 국민들께서도 그의 안전을 함께 빌어 주시기 바란다"고 기원했다. 

김홍빈 대장 [사진=광주시] 2021.07.20 kh10890@newspim.com

문 대통령은 전날 "김홍빈 대장의 브로드피크 등반 성공을 축하한다"며 "함께 역경을 극복한 대원들과, 등반 과정을 카메라에 담은 KBS 촬영팀도 정말 수고 많으셨다.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또 하나의 자랑과 희망을 주셨다"고 축하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