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청해부대 집단 감염, 감기약 복용이 전부...신속히 치료해야"

"정부, 모든 수단 동원해 신속한 치료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9일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해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한 치료로 우리 장병들 모두가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외파병 중이던 청해부대 승조원 301명 중 82%인 24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백신 접종도 없었다. 그저 감기약 복용이 전부였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권 도전 선언 이후 첫 일정으로 지난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별관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2021.07.17 kh10890@newspim.com

그는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세계 평화 수호를 위해 해외파병 임무를 수행하던 장병들의 안위에 걱정스러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이역만리에 자식을 보낸 부모님들의 심정은 어떻겠냐"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신속한 치료로 우리 장병들 모두가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그것이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을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 도리"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우리 젊은이들의 국가를 위한 희생을 당연시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 장병들은 목숨 걸고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데, 우리 정부는 그들을 보호해줘야 한다. 저는 국가를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에게 방역에 있어 최우선 순위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 최일선에서 목숨 걸고 나라를 지키고 국위를 선양하는 장병들에게 '백신 무장'이라도 최우선 순위로 해야 한다"며 "청해부대 장병들의 무사 귀환과 쾌유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