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광주 5·18민주묘지 참배..."헌법정신인 자유민주주의를 피로 지킨 항쟁"

제헌절 맞아 대전 이어 2번째 지방 행보
"5·18 정신 이어받아 통합·번영 이뤄낼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17일 16:4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7일 2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야권 대선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광주를 찾아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대선 출마 선언 후 '윤석열이 듣습니다'라는 이름의 민생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그는 첫 행선지로 대전을 선택한 후 두 번째로 광주를 찾아 중도층·호남 민심 잡기에 나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제헌절을 맞아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사진=윤석열 캠프]

윤 전 총장은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법정신과 5·18 정신은 맞닿아 있다"며 "자유민주주의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킨 항쟁이 바로 5·18 민주화운동"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광주의 희생, 한(恨)을 자유, 인권 등 인류 보편 가치로 승화해야 한다"며 "광주 시민들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앞장섰다는데 자부심을 넘어 미래 번영의 주인공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 "광주·전남 지역이 기술혁신과 산업발전의 중심으로 거듭나 광주 시민들의 역량을 전 세계에 다시 한 번 보여 주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저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디"고 약속했다.

그는 5·18 민주묘지 방명록에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피로써 지킨 5·18 정신을 이어받아 국민과 함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내겠습니다"라고 작성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5·18 민주 묘지를 참배하는 것으로 광주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5·18 유가족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유가족의 사정으로 취소했다. 대신 5·18 민주화운동 구속 관련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오후에는 광주 북구 인공지능 사관학교 방문에 이어 시민군과 계엄군이 대치했던 옛 전남도청 청사 본관 앞을 찾아 참배했다. 또한 충장로 일대에서 광주 시민들을 만났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번 광주 방문의 의미에 대해 "5·18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켜낸 헌법 수호 항거"라며 "5·18의 정신을 이어받아 자유민주주의 헌법 가치로 국민 통합과 미래의 번영을 이뤄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제헌절을 맞아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해 방명록을 작성했다. [사진=윤석열 캠프]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