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갈수록 미친 집값, 언제까지"…재건축·교통망 호재에 서울 올들어 최대폭 상승

이번주 0.15%↑…1년 7개월 만에 주간 단위로 최대폭 상승
강남에서 송파구, 강북에선 노원구 가장 많이 올라

  • 기사입력 : 2021년07월08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재건축 기대감과 교통망 호재의 영향으로 올해 들어 최대폭으로 상승했다.

한국부동산원이 8일 발표한 '7월 1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5% 올랐다. 전주(0.12%)와 비교하면 0.03%P(포인트) 상승폭이 확대됐다. 주간 상승률로는 2019년 12월 셋째 주(0.20%)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GTX를 비롯한 교통호재와 전셋값 상승 등이 아파트가 매매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며 "중저가 지역과 신축, 재건축 위주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자료=한국부동산원>

강남4구에서는 송파구(0.20%)가 가장 많이 올랐다. 잠실동 대단지와 가락동 주변이 강세를 보였다. 서초구(0.19%)는 서초동 주요 단지와 반포동 재건축 위주로, 강남구(0.18%)는 도곡·역삼동 중대형 및 재건축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동작구(0.18%)는 상도·사당·흑석동 위주로, 영등포구(0.14%)는 신길동 구축과 대림동 주변이 상승했다.

강북에서는 노원구가 0.29%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중계·월계동 역세권과 상계동 재건축이 매매가 상승을 견인했다. 도봉구(0.16%)는 상대적으로 저가 인식이 있는 쌍문·창동·도봉동 구축이 올랐다. 마포구(0.16%)는 주거여건이 양호한 공덕·도화동 위주로 상승했다.

경기도와 인천은 약보합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지난주와 같은 0.43% 올랐다. 안양 동안구(0.93%)가 가장 많이 올랐다. 군포(0.76%)와 의왕시(0.73%), 오산시(0.71%), 안산 단원구(0.70%) 등도 평균 상승률을 상회했다.

인천은 상승폭이 지난주 0.57%에서 0.46%로 줄었다. 계양구(0.62%)가 작전동 구축 위주로, 연수구(0.54%)가 청학·연수동 위주로, 서구(0.46%)가 석남·가정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했다.

부산과 광주 등 5대광역시 0.19% 상승했고 제주와 충남 등 8개도는 0.17% 올랐다. 지난주 -.03% 하락했던 세종시는 급매물 소진과 중저가 거래 증가로 0.01% 상승 반전했다.

전세가격도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은 0.10%에서 0.11%로, 경기도는 0.20%에서 0.26%로 확대됐다. 인천은 0.44%에서 0.41%로 줄었다.

강남4구에서는 정비사업 이주 수요가 많은 서초구(0.29%)가 가장 크게 상승했다. 서초·잠원·방배동이 강세를 보였다. 강동구(0.14%)와 송파구(0.13%), 강남구(0.10%)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