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아스트라제네카, 베타 코로나 변이 겨냥 부스터샷 임상 개시

  • 기사입력 : 2021년06월28일 08:05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3: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된 '베타' 코로나19(COVID-19) 변이 바이러스를 겨냥한 백신 부스터샷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부스터샷은 2차 백신 접종 후 면역 효과를 강화하거나 효력 기간을 늘리기 위해 추가로 맞는 백신이다. 

27일(현지시간) 캐나다 매체 글로벌뉴스에 따르면 임상시험은 남아공, 영국, 브라질, 폴란드에서 약 2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시험 참가자들은 AZ 백신이나 화이자, 모더나와 같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술 기반의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이들로 구성됐다. 

옥스퍼드대 백신그룹의 앤드루 폴라드 교수는 "기존 백신에 추가로 부스터샷을 시험하는 일은 앞으로의 팬데믹에 우리가 최선으로 대비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베타 변이 바이러스를 겨냥한 AZ 부스터샷 임상 결과는 올해 안에 나올 전망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