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역습'…전염성 높은 '델타 변이' 경계령

작년 12월 후 변이바이러스 2225건…40% 차지
'델타 변이' 국내 확진 190건…전체 8.5% 수준

  • 기사입력 : 2021년06월24일 13:31
  • 최종수정 : 2021년06월24일 1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오는 7월부터 방역기준을 완화한 새로운 사회적거리두기 적용을 앞둔 가운데 국내에서도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변이 바이러스가 방역체계의 새로운 변수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델타 변이의 급속한 확산세는 백신 접종 선두국인 영국, 이스라엘, 미국 등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 변이 바이러스 확산...검출비율 40% 육박 초긴장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영국의 경우 신규 확진자 90% 이상이 인도에서 유래한 델타 변이 확진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나라도 지난 4월 델타 변이 확진자 9명이 확인 된 뒤 지속적으로 증가해 지난 19일 기준 190명으로 늘어났다.

방대본은 변이 바이러스 검출율이 영국 98.9% 프랑스 85.9%, 미국 67.8%(8일 GISAID 등록 기준) 대비 비교적 낮은 수준이라는 입장이다. 국내의 경우 알파(영국변이), 베타(남아공변이), 감마(브라질변이), 델타(인도변이) 4종의 변이 검출율은 39.6%다. 유형별 비중은 전체 변이의 84.8%가 '알파변이'가 우세종이며 8.5%가 '델타 변이'다.

아직 우리나라 변이 바이러스 검출율은 낮은 수준이지만 상승 추이도 심상치 않은 상태다. 지난 1월 10.1%, 2월 11.9%, 3월 7.2%로 10%대를 유지하다 4월 19.9%, 5월 32.8%, 6월 19일까지 39.6%로 급증했다. 확진자 10명 중 4명은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된 셈이다(그래프 참고).

중수본은 국내 변이바이러스 추이를 주시하면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도입하겠다는 입장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4일 백브리핑에서 "현재 국내 코로나19 델타변이 유행 상태는 감염 규모면에서 상당히 안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전체 변이 바이러스 종류도 대부분 알파 변이로 델타변이에 대한 우려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을 연기한다면 소상공인 피해 등 사회적비용 소모가 누적될 수 있어 필요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 국내 감염자 190명…질병청 "델타변이도 일부 백신 효과 있어"

방역 당국은 해외에 비해 국내에서 델타 변이를 아직 걱정할 단계가 아니며 신속한 백신 2차 접종으로 변이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변이바이러스는 감염병의 유행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지난 2019년 최초 발생 이후 여러 가지 유전형으로 꾸준히 변이됐다. WHO는 이 중 병원체의 전파력과 중증도, 백신 효과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바이러스에 대해 주요 변이바이러스로 지정하고 있다.

방대본은 델타 변이가 다른 주요 변이에 비해 치명률이 더 높지는 않고 화이자 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으로 예방할 수 있으며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상당한 감염예방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질병청에 따르면 화이자 백신은 2차 접종까지 끝냈을 때 델타 변이에 87.9% 예방 효과를 나타낸으며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2차 접종 후 59.8% 예방 효과를 보였다. 영국의 경우 신규 입원자의 89.6%는 2차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사람이며 65%는 접종을 한 번도 받지 않은 사람으로 확인됐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델타 변이라 하더라도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델타 변이는 기존 변이보다 위험성이나 치명률이 약간 높지만 억제 가능성은 다른 변이와 유사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는 백신을 2차례 모두 맞아야 한다는 점에서 오는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신속한 예방접종이 요구된다.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화이자 백신은 1차 접종 이후만 마친 후 33.2% 예방에 그쳤으며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1차 접종만 끝낸다면 32.9%에 불과했다.

홍정익 코로나19 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델타 변이의 유행을 막기 위해 2차 접종까지 받을 수 있게 집중하고 있다"며 "9월까지 1차 접종을 확대하고 11월까지 접종자를 최대한 많이 양성하도록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