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사회 > 교육

예비 교사에 인공지능 역량 높인다…교육 강화 대학 6곳 선정

선정 대학, 3년 동안 총 6억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13:08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13: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4차 혁명시대 대비를 위해 정부가 초‧중등학교 인공지능(AI) 관련 교육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예비 교사의 교육역량을 역량을 높이는 사업에 공주대학 등 6개 대학이 선정됐다.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2021년 초‧중등 교원양성대학 AI 교육 강화 지원 사업' 대상 대학으로 대구교육대, 공주대, 서울대 등 6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제공=교육부 wideopen@newspim.com

이 사업은 초·중등학교에서의 인공 지능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예비교원에 대한 AI교육 역량을 높이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선정된 대학에는 매년 2억원씩 3년간 지원된다.

교원자격 유형별 AI 교육과정 모형을 개발‧적용하면서 모든 예비교원의 AI 교육역량 강화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과학창의재단은 AI 교육 역량 강화 지원단을 운영해 정책연구 수행, 교육 과정 컨설팅, 선정 대학 전문성 강화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선정된 대학은 크게 3가지 주제에 대해 교육과정을 개발한다. 초등 AI교육은 다양한 교과에서 AI를 활용‧융합한 미래형 교육 과정을 개발하는 역할을 맡는다. AI심화 교육은 학문 간 연계 교육 과정 개발을, AI융합 교육은 AI를 활용해 수업 내용·방법을 혁신하는 교육 과정 개발 역할을 각각 맡는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교원양성대학에서 소프트웨어‧AI 기반을 활용한 특성화된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해 인공지능 교육에 특화된 우수교원을 양성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